>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캐리 람 "선택권 있다면 사퇴 원해...용서받을 수 없는 혼란 일으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11:1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홍콩 로이터=뉴스핌] 김세원 기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자신이 수개월간 이어진 반(反) 정부 시위를 촉발해 홍콩에 "용서받을 수 없는 대혼란"을 초래했으며, 선택권만 있다면 행정장관직에서 물러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지난주에 있었던 캐리 람 행정장관과 기업인들과의 비공개 회동 녹음 파일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24분 분량의 녹음파일에 따르면 람 행정장관은 이 자리에서 "만약 나에게 선택권이 있다면, 가장 먼저 깊은 사과를 전달하고, (행정장관을) 그만 둘 것이다"라고 고백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람 행정장관은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이 중국 "중앙정부가 지시하고, 강요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람 행정장관은 송환법 통과를 밀어붙였던 점을 깊게 후회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홍콩의) 상황에 비춰볼 때, 이것(송환법 추진)은 매우 현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홍콩인들의 공포와 불안감이 중국 본토를 향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를 충분히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람 행정장관은 그러면서 "최고 책임자로서 홍콩에 이러한 큰 혼란을 초래한 일은 용서받을 수 없다"고 자책했다.

이 밖에도 람 행정장관은 송환법 반대 시위 진압을 위해 중국 당국이 홍콩 거리에 인민해방군을 배치할 계획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중국 당국이 오는 10월 1일 전 홍콩 위기를 끝낸다는 데드라인을 설정해 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10월 1일은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일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중국이 7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홍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력 개입 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람 행정장관은 홍콩 시위 진압을 위해 군을 투입할 경우 중국의 명성에 금이 갈 수 있다는 점을 중국 지도부도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들(중국 지도부)도 치러야 할 대가가 클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행정장관은 또 중국은 홍콩이 경제적인 고통을 받는다고 할지라도 사태 해결을 위해 "장기전을 치르려고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갖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