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HUG, 미분양관리지역 경기 이천·화성·평택 등 38곳 지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30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08월30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제36차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수도권 6개, 지방 32개 등 총 38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제36차는 추가나 제외없이 지난달과 동일한 지역이 지정됐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이천·화성(동탄2 제외)·평택·안성, 인천 서구·중구 등 6곳이 지정됐다.

지방에서는 부산 사하구·영도구·부산진구·기장군, 대구 달성군, 울산 남구, 강원 강릉시·춘천시·속초시·고성군·원주시·동해시, 충북 청주시, 충남 당진시·보령시·서산시·천안시, 전북 군산시, 전남 영암군, 경북 경산시·영천시·구미시·김천시·경주시·포항시, 경남 양산시·통영시·김해시·사천시·거제시·창원시, 제주 제주시 등 38곳이다.

지난 7월말 기준 미분양관리지역의 미분양 주택은 총 4만5756가구로 전국 미분양 주택 총 6만2529가구의 약 73%를 차지한다.

미분양관리지역은 미분양 주택수가 500가구 이상인 시군구중 미분양 증가, 미분양 해소 저조, 미분양 우려, 모니터링 필요지역 등 4개 기준 중 하나 이상 해당하면 선정된다.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주택을 공급할 목적으로 사업부지를 매입하려면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거쳐야 한다.

이미 토지를 매입한 경우에도 분양보증을 발급 받으려는 사업자는 사전심사를 거쳐야 한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