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펜스 "트럼프의 강경한 대응이 北 대화로 이끌어"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16:3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대응이 북한을 대화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백악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미국 인디애나주(州)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국재향군인회 '아메리칸 리전'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대통령은 행정부 초기부터 북한의 공세에 강경하게 맞섰다"며 "(그래서) 북한은 지금 협상 테이블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국에 대한 위협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펜스 부통령은 북미 정상간 세 차례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 덕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모든 미군 유해의 송환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작년 7월 27일 미군 유해가 담긴 상자 55개를 미국에 전달했다.

펜스 부통령은 한국전 참전용사의 아들로서 당시 미군 유해 봉환식에 참석한 것은 대단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