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피플

'위기에 처한 철의 여인', 홍콩 행정수반 캐리람

'불도저 성향' 홍콩의 마가릿 대처로 불려
친중 성향으로 5대 행정 장관으로 낙점 받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11:2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홍콩 최초의 여성 행정수반이자 ‘철의 여인’으로 불려온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장기화에 정치 생명이 경각에 달린 그가 이런 난관에 맞서 어떠한 해법을 제시할지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캐리람은 일단 강경책 동원을 적극 검토하는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람 장관은 지난 27일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폭력과 혼란을 멈출 수 있는 법적 수단을 제공하는 홍콩의 모든 법규를 검토할 책임이 있다”며 사실상 ‘계엄령’에 준하는 긴급법 시행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는 모양새다.

앞서 그는 2014년 홍콩의 민주화 시위인 ‘우산혁명’에 맞서 강경 진압을 주도하면서 중국 중앙 정부의 신임을 얻었다. 뚜렷한 ‘친중 행보’를 보인 캐리람은 중국 당국의 전폭적인 지원하에 지난 2017년 7월 홍콩의 5대 행정장관으로 취임하게 된다. ‘불도저’ 같은 업무 처리 방식에 ‘홍콩의 마거릿 대처’로 불려온 캐리람의 지난 이력을 되짚어본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3일 기자회견 도중 두 눈을 감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캐리람 당면과제 홍콩 시위, 해결 가능할까?

홍콩 시위의 발단은 대만에서 발생한 홍콩인 살인 사건에 따른 범죄인 송환법 마련에서 촉발됐다.

지난 2018년 2월 홍콩인 남성이 대만에서 홍콩인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홍콩으로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홍콩은 속지주의를 따르고, 대만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맺지 않고 있어 처벌할 방법이 없었다.

캐리 람 장관은 이 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범죄인 인도 법안 입법 절차를 밀어붙인다. 홍콩 당국은 범죄인 인도 협정 대상에 대만, 마카오 및 중국 본토를 추가하고자 법 개정에 착수하게 된 것.

하지만 홍콩인들은 범죄인 인도 대상 지역에 중국이 포함되면, 중국의 체제를 비판해왔던 인사들의 신병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며 격렬히 시위로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3월에 개시된 시위는 6월 송환법 2차 심의를 앞두고 더욱 거세져 갔다. 이에 홍콩 당국은 법안 추진을 잠정 중단한다고 공표하며 한발 물러섰지만, 홍콩 시위는 소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후 홍콩 시위대는 송환법 완전 철폐,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 및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5대 요구 사항을 관철시키기 위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28일 홍콩 시위 현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런 가운데 람 장관은 지난 26일 젊은 시민 20여 명과 홍콩 차이완 지역의 '유스 스퀘어'에서 비공개 회동을 했다.

이 자리에서 람 장관은 "송환법을 완전히 철회하기는 어렵다"며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에 대한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히면서 해결의 실마리는 여전히 보이지 않고 있다.

한편 중국 당국은 홍콩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며 홍콩 인근 선전에 무장 경찰을 배치하면서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조성되고 있다.  

올해 건국 70주년을 맞은 중국 당국은 사실상 홍콩 시위를 마무리 짓는 시한을 9월로 잡고 건국절(10월 1일) 이전에 사태를 해결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진다.

기자회견 중인 캐리람 장관 [사진=중신사]

◆가난한 고학생에서 ‘친중 성향 권력자’로 변신

캐리람은 1957년 홍콩의 가난한 중국 저장성 이주민 가정에서 넷째로 태어났다. 그는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공부에 집중하며 학창시절 1등을 놓치지 않았다.

[사진=바이두]

명문 홍콩 대학에 입학한 캐리 람은 사회학을 전공했다. 1980년 대학을 졸업한 그는 바로 홍콩 행정청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캐리 람은 1984년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연수 중 수학박사인 중국인 람시우포(林兆波)와 결혼을 했고, 슬하에 아들 두명을 두고 있다. 남편과 아들은 모두 영국 국적이다.

캐리 람의 중국어 이름인 린정웨어(林鄭月娥)는 결혼 후 남편 성(린,林)과 본인의 성(정,鄭)을 합쳐서 부르던 영국 식민지 시절 홍콩의 관례를 따른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지난 2007년 홍콩 발전국의 국장 직무를 맡게된다. 당시 캐리 람은 영국 식민 통치를 상징하는 역사적인 건축물 ‘퀸스피어’ 철거 작업을 지휘하면서 ‘파이터’로서 명성을 널리 알리게 된다. 그는 이 건물의 철거를 반대하는 시위에도 불구하고 철거 작업을 강행했다.

이후 그는 2011년 홍콩 외곽에 위치한 신계(新界) 지역에 횡행하던 불법적 주택건축을 단속해 시민의 호응을 얻으며 행정 능력을 인정받았다.

2012년 4대 행정장관인 렁춘잉(梁振英)은 캐리람을 홍콩의 2인자 자리인 정무 사장으로 발탁하게 된다.

정무 사장에 오른 캐리 람은 2014년 홍콩 민주화 시위를 강경 진입하면서 중국 당국의 눈에 들게 된다. 그는 시위대의 완전한 직선제 요구안을 거부하고 시위 발생 79일만에 시위대를 강제해산 시켰다.

이 같은 ‘실적’을 통해 캐리람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5대 홍콩 행정장관으로 ‘낙점’을 받게 된다. 그는 지난 2017년 3월 홍콩 행정장관 간접선거에서 과반이 넘는 770여표를 얻어 300여 표를 획득은 온건 친중파 존 창(曾俊華)을 눌렀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