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코스콤,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 ‘비 마이 유니콘’ 선봬

11월 시범 서비스 시작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17:09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코스콤이 사내 전략 브랜드인 ‘비 마이 유니콘(Be My Unicorn)’을 선보였다.

비 마이 유니콘 로고이미지.[사진=코스콤]

코스콤은 거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비상장 주식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의 공식명칭을 ‘비 마이 유니콘’으로 명명하고 참여사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알리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비 마이 유니콘은 플랫폼에 등록된 기업들이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 받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마중물을 공급하는 베이스캠프(Basecamp)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다.

오는 11월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시장에 본격적으로 선보이게 되며 스타트업과 같은 초기 벤처·중소기업의 주주명부를 블록체인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제공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대부분 비상장기업의 주주명부는 엑셀 등으로 개별 PC에서 주먹구구식으로 관리 돼왔다. 특히 비상장주식은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오프라인 상에서 거래를 해야 해 거래채널이 부족한 사람은 주식을 살 수 없고 매도자가 실제 주주인지 확인하기 어려웠다.

코스콤은 앞으로 ‘비 마이 유니콘’ 상에서 주주명부를 관리하고, 비상장주식을 거래하게 되면, 온라인 디지털 주주명부를 통해 인증된 주주들 간의 매매가 이루어져 거래상대방 위험을 줄이고, 거래비용을 줄여서 비상장주식 시장의 유동성을 공급하는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코스콤 5.0에 이어 회사의 새로운 플랫폼 브랜드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기업가치가 1조원 이상인 유니콘 기업이 올해 상반기 국내는 6개에 불과했지만 코스콤과 함께 큰 꿈을 그리는 스타트업이 늘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