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심층분석] 靑 게시판 뒤덮은 '조국 임명' 공방...찬성 40만 vs 반대 24만

중앙일보 여론조사 찬성 27.2% vs 반대 60.2%
靑 청원에서도 조국 비판 글 잇따라 올라와
이낙연 "인사청문회 결과 감안해 판단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8월26일 15:1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6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가족의 각종 의혹들이 확산되면서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여론도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여전히 국회 인사청문회를 지켜본 후 지명 철회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갈수록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 23~24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 후보자 임명 관련 여론조사 결과, '반대한다'는 의견은 응답자의 60.2%였다. 반면 '찬성한다'는 응답은 27.2%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12.6%였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검찰개혁을 포함한 두 번째 정책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2019.08.26 alwaysame@newspim.com

그동안 여론조사에서 여권 지지 성향이 높았던 30대·40대에서도 '반대한다'는 여론이 각각 49.1%, 50.9%를 차지했다. 남녀 모든 연령대에서 반대가 찬성보다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호남(찬성 44.3%, 반대 40.0%)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반대 여론이 더 높았다.

조 후보자의 문제를 푸는 방식에 대해서는 51.6%가 '의혹이 사실인지 거짓인지 청문회에서 밝혀야 한다'고 했다. '즉각 사퇴'는 29%, '대통령의 지명 철회'는 14.3%으로 국민들은 인사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실시한 것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해 유·무선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전화면접(유선 269명, 무선 731명)을 실시했다. 평균 응답률 15.2%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최대 3.1%였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반대 청원[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도 조 후보자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다.

최근 청와대 청원에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여러 비판적인 청원들이 이어지고 있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청와대 답변을 받을 수 있는 20만명 이상인 24만3065명의 지지를 받았다.

'조국 법무부장관 예정자 특검수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도 3만2007명의 지지를 얻었다. 청원자는 "현 정권의 실세라 불려지는 만큼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려면 청문회 해명으로는 부족해 보인다"며 "이에 특검 수사를 청원한다"고 요구했다.

반면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찬성 청원도 40만3365명의 지지를 얻었다. 이에 따라 진보·보수진영을 필두로 이념 대결이 벌어지는 양상이 뚜렷해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청원자는 "국민은 조국 민정수석이 법무부장관이 되는 것을 바랐다. 이유는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라며 "조국은 국민이 지킨다. 국민을 믿고 그에게 재조산하의 초석을 놓을 수 있는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와 정부는 여전히 조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지켜본 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총리도 이날 국회 예결위에서 "법적 절차 중 가장 중요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남아있다. 청문 과정을 통해 국회가 공식적인 검증을 해달라"며 "그런 결과까지 감안해서 저도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서울대·고려대 등에서 조 후보자 사퇴 촉구 촛불집회가 열리는 등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청와대의 부담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