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7월 100대 건설사 공사현장서 8명 사망

현대·대림·대우·현산·중흥·신동아건설에서 사망자 발생
국토부, 사망사고 발생 건설사 현장 집중점검

  • 기사입력 : 2019년08월26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6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달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저류 배수시설 공사장에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을 비롯해 100대 건설사의 현장에서 모두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사망사고가 발생한 건설사가 시공 중인 현장을 대상으로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26일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중에서 지난 7월 한 달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회사의 명단을 공개했다.

7월 상위 100위 업체 중 사망사고 발생 현황 [자료=국토부]

현대건설은 지난달 31일 서울시 양천구 목동의 '빗물저류 배수시설 확장공사' 현장에서 저류터널 점검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해 근로자 3명이 숨지면서 지난달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사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현대건설을 포함해 대림산업,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 중흥건설, 신동아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중 6개 건설사에서 시공 중인 공사현장에서 모두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대림산업은 부산 'e편한세상 동래명장' 신축 공사장에서, 대우건설은 경기 광명시 철산주공4단지 재건축 현장에서, 현대산업개발은 부산 온천2구역 재개발 현장에서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흥건설은 서울 항동지구 중흥S클래스 신축 공사장에서, 신동아건설은 경북 울진군 서면~근남 국도 건설 현장에서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건설기술 진흥법'을 개정하고 지나달 1일부터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건설사고를 건설안전종합정보망을 통해 신고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명단은 건설안전종합정보망을 통해 신고받은 건설사고를 토대로 했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국무조정실, 고용노동부와 합동으로 건설현장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국토부는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건설사를 선정하고 해당 건설사가 시공 중인 전체 현장을 대상으로 지난 23일부터 불시점검에 착수했다.

첫 번째 불시점검 대상은 GS건설과 중흥토건·건설이다. GS건설은 지난 3월18일 경북 안동시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건설공사에서 구조물 붕괴로 3명이 사망한 사고를 포함해 상반기 중 5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중흥토건·건설은 3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대우건설도 상반기 중 5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으나 고용부에서 지난 4월에 기획감독을 이미 실시한 바 있다.

국토부는 이번 상위 건설사 불시점검을 통해 '사망사고=집중점검 대상'이라는 인식을 각인시키고 현장 관리자는 물론 본사 경영진까지 업계 전반에 걸쳐 안전사고를 자발적으로 예방하는 문화가 조성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또 지난 6월 발생한 경남 창원시 통합물류센터 붕괴사고(9명 부상)와 경기 화성시 금강펜테리움 IX타워 구조물 붕괴사고(4명 부상)를 대상으로 민·관 합동 사고조사를 실시했다. 시공사와 감리사 등 건설공사 참여자에게 형사고발 및 벌점, 과태료 부과 등 엄중처분을 해당 인·허가기관에 요청했다.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지난 2년 간 관련 법령을 대폭 개정해 각 사업단계별로 안전장치를 강화했다"며 "앞으로 각종 안전·품질관리 규정들이 현장에서 실제 이행되는지 집중적으로 점검해 사망사고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