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예비역장성단 "지소미아 폐기 철회 않으면 文정권 퇴진운동"

  • 기사입력 : 2019년08월24일 16:44
  • 최종수정 : 2019년08월24일 1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대수장)은 24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협정 종료 상태가 이어질 경우 "문재인 정권에 대한 퇴진운동을 거국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대수장은 이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통렬히 반대한다'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지소미아로 인한 한일의 대북정보 공유의 장점을 언급하며 협정 종료 결정에 대한 철회를 촉구했다.

대수장은 "정부는 지금이라도 일본과의 지소미아 폐기 결정을 철회하고, 시간적 여유를 갖고 양국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라"며 "북한과는 어떻게든 대화의 끈을 놓치지 않으려고 굴욕적 자세도 마다하지 않는 문 정권이 우방국인 일본과는 극도의 감정적 대결로 치닫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대수장은 이어 "한반도 유사시 유엔사령부 후방기지를 제공하는 일본의 협력은 대한민국 안보에 결정적인 요소"라며 "이처럼 미국 및 일본과의 관계를 소원하게 만들고 있는 문 정권은 한반도 적화통일의 방조자인가, 협력자인가 국민의 이름으로 묻는다"고 강조했다.

대수장은 "지소미아의 효력이 실질적으로 종료되는 11월22일 이전까지 폐기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불의에 항거한 4·19 정신을 계승하여 11월23일을 기해 문재인 독재정권의 퇴진운동을 거국적으로 전개할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고 덧붙였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