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식약처, 의약품 안전관리 패러다임 제품→환자 중심 전환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 주기에 걸친 의약품과 의료기기의 안전관리의 패러다임을 제품중심에서 환자중심으로 전환한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안전관리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첫번째 단계로 22일 서울 중구에서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대한파킨슨병협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1형당뇨병환우회, 한국백혈병환우회, 암시민연대 등 6개 환자 단체 대표와 간담회를 갖는다.

이번 간담회는 환자 안전 확보를 위한 관리체계 구축 방안을 설명하고 환자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와 환자 단체 대표들은 △환자 안전관리 강화 방안 △소통을 통한 환자 정책결정 참여 및 치료기회 확대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환자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피해구제 제도 발전 민관협의체를 비롯해 식약처 소관 위원회에 환자 참여 기회를 확대해 의료제품의 사전·사후 관리에 환자의 목소리를 반영할 예정이다.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 바이오의약품법의 시행 이후에는 해당 심의위원회에 환자 단체의 참여 방안을 검토하고, 소통협의체를 구성해 연 2회 이상 간담회를 열어 상호간 의견을 교환할 방침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식약처가 추진하는 의료제품 안전관리 정책 전반에 환자단체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될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며 "환자들의 목소리를 최대한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