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공지영 "조국 지지···문 대통령이 적임자라 하셨기에"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7:29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소설가 공지영이 딸 부정입학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지지했다.

공지영은 2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상황이 꼬이고 백가지가 충돌할 때 처음으로 돌아가 생각하면 좋겠다"며 "나는 조국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공지영은 "적폐청산, 검찰개혁 절절했고 (나는) 그걸 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다"며 "문 대통령께서 그걸 함께 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하셨다"고 설명했다.

<자료 = 소설가 공지영 소셜미디어 >

그는 또 다른 글에서는 "학교별 전형만 뒤져봐도 나오는 걸 아무 소리나 해놓고 뒤늦게 팩트가 나오고 있다"며 조 후보자 측이 공개한 반박 자료를 공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럴듯한 '카더라' 통신에 평소 존경하던 SNS 친구들조차 동요하는 건 지난 세월 그만큼 부패와 거짓에 속았다는 반증"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지영은 전날 "정말 화나는 것은 선한 사람들은 파렴치 위선자로 몰려 방어에 급급해야 하고 온갖 적폐의 원조인 자유한국당들이 마치 정의의 이름인 척 단죄하려 든다는 것"이라며 "이 싸움은 촛불의 의미까지 포함된 정말 꼭 이겨야 하는 싸움"이라고 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