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대학교수들도 조국 후보자 자녀 논문 건 다룬다

대한의학회, 22일 긴급이사회 개최, 의견 수렴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5:2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조 모씨의 논문 연구 윤리와 관련해 의료계 학회들의 기구인 대한의학회도 의견 수렴에 나선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딸 장학금 및 부정입학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위치한 사무실로 출근 도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8.21 dlsgur9757@newspim.com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학회는 22일 긴급이사회를 개최하고 조 모 씨의 논문 관련 연구윤리에 대해 논의한다.

조 모 씨는 단국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 실습을 하면서 실험프로젝트에 참여했고, 대한병리학회 논문에 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한의사협회는 의협 중앙윤리위원회에 징계 심의를 요청해놓은 상태다.

대한의학회는 대한병리학회를 포함한 186개 학회들의 상위단체로 주로 대학교수들로 구성돼 잇다.

의학회는 22일 긴급이사회에서 조 모 양의 논문 1저자 등재와 관련해 연구 윤리적인 측면에서 논의를 할 전망이다.

의학회 관계자는 “22일 이사회에서 조국 교수 자녀의 논문 관련해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