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교육청, 2학기부터 고교 무상교육 전면시행..정부계획 2년 앞당겨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1:2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박우훈 기자 = 민선3기 ‘모두가 소중한 혁신전남교육’의 핵심 정책인 ‘따뜻하고 평등한 교육복지’ 실현을 위한 무상교육이 2학기 시작과 함께 전남교육 현장에서 크게 확대된다.

21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2학기부터 전남도내 전체 고등학생에게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가 지원되며,농어촌 지역 학생에 대한 에듀택시 운영이 확대되고 사립유치원 급식비를 지원하는 등 보편적 교육복지가 대폭 강화된다.

에듀택시 시범운영 관련 현장 [사진=전남교육청]

도교육청은 지난 1학기 고등학교 1학년 무상교육을 실현한 데 이어 2학기에는 고 2,3학년까지 확대한다. 이는 전국 최초로 오는 2021년 고교 전면 무상교육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는 정부계획보다 2년 빠른 것이다.

그 결과 도내 전체 고등학생들이 수업료 전액과 학교운영지원비 등 무상교육 혜택을 받게 된다. 도교육청은 지난 6월 도의회를 통과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관련 예산 121억원을 확보해 놨다.

에듀택시는 농어촌(읍·면) 지역 소재 초·중학교 재학생 중 통학거리가 2㎞를 초과한 학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도교육청은 도내 21개 시·군에서 131개 학교 709명이 에듀택시 혜택을 받을 것으로 파악했다. 여기에 투입되는 에듀택시는 276대이며 7억 1800만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 함께 9월부터는 전남 지역 사립유치원 만 5세 원아들이 급식비를 지원받게 된다. 지원 대상은 도내 93개 사립유치원의 만 5세 원아 2822명이며 이들에게는 한 끼 당 2200원 씩의 급식비가 지원된다.

관련예산은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했다. 도교육청은 전액 누리과정 지원금으로 급식비를 충당하는 공립유치원과 달리 사립유치원은 그렇지 않은 실정을 감안해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급식비 지원을 결정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학교는 세상에서 가장 평등한 곳이어야 한다는 당위 아래, 한 아이도 소외되는 학생이 없도록 보편적 복지를 이뤄가겠다”며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덜고, 공평한 교육기회 제공을 위해 무상교육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