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올해 1~7월 벤처투자 2조 3739억원...역대 최고치

벤처펀드 결성액도 2조 556억원으로 역대 최고치 기록
민간 벤처펀드 출자 1조 5644억원...공공기관의 3배
"하반기 개인 벤처투자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올해 1~7월 신규 벤처투자와 벤처펀드 결성액이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올해 1~7월 신규 벤처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 증가한 2조 3739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1~6월) 신규투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3%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누적 증가율이 7.4%p나 더 올라간 것으로, 투자 증가세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추세로 볼 때, 올해 초 예상한 2019년 전체 벤처투자 목표치 4조원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1~7월 벤처펀드 결성액은 2조 556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벤처펀드 결성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부진했으나, 지난 7월 한 달 간 펀드 결성액이 2019년 1~6월 월평균 결성액 2196억원의 3.3배에 달하는 7316억원으로,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 7월 펀드 결성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9%나 증가한 것으로, 7월부터 본격적으로 벤처펀드 결성이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하반기에도 모태펀드·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들이 출자를 확대함에 따라, 벤처펀드 결성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벤처펀드 결성액이 증가된 배경에는 민간 벤처펀드 출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1~7월 벤처펀드 출자자를 살펴보면, 민간 출자액은 1조 5644억원으로 전체 2조 556억원의 76.1%를 차지하며 공공정책기관이 출자한 4912억원의 3배를 넘었다. 지난해 1~7월 민간 출자액 비중이 62.9%를 차지했던 것과 비교할 때 크게 증가한 수치다.

특히, 개인의 벤처펀드 출자비중이 대폭 증가했다. 지난 7월까지 개인이 벤처펀드에 출자한 금액은 1519억원으로 지난해 1년간 기록한 1306억원을 이미 넘어섰고, 전체 펀드 결성액의 7.4%로 지난해 연간 2.7%에 비해 4.7%p 증가하며 벤처펀드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이처럼 개인의 벤처펀드 출자가 늘어난 것은 벤처펀드의 수익률이 양호하고, 투자수익에 대해 비과세 하는 등 세제혜택이 많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자산가들의 대체투자수단으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18년 해산한 벤처펀드의 연 수익률(IRR)은 7.3%이고, 단순 수익배수(multiple)는 1.45배를 기록했다. 또한 벤처펀드를 통해 취득한 창업‧벤처기업 주식의 판매 수익은 양도차익 비과세에 해당해 세금을 내지 않는다.

또한, 개인이 벤처펀드에 출자한 금액에 대해 10%를 소득에서 공제받을 수 있으며,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한도도 해당 과세연도 종합소득금액의 50%에 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개인이 벤처펀드에 직접 출자하는 것 뿐만 아니라, 벤처투자신탁이나 사모재간접 공모펀드에 가입해 벤처펀드에 출자할 수 있는 등 방법도 다양해지고 세제혜택도 확대되고 있어, 앞으로 개인의 벤처투자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