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日, 포토레지스트 2번째 수출 허가…삼성전자 물량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00: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0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상 품목으로 지정한 반도체 소재 중 하나인 포토레지스트(PR)의 수출을 승인했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삼성전자로부터 최근 주문받은 자국 포토레지스트 생산업체의 수출 허가 신청을 받아들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앞서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3대 핵심소재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두 번째 개별 허가다. 일본은 지난 7일 삼성전자의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처음 허가했다.

이번에 허가된 포토레지스트의 양은 약 6개월 분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처음 허가받은 3개월 치를 합해 모두 9개월 치 사용량을 확보하게 됐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