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펀드

조기상환 어려워진 ELS...투자자·증권사 ‘전전긍긍’

홍콩H지수·유로 스톡스50·코스피200 주로 편입
최근 지수 조정으로 조기상환 조건 충족 못시켜
미·중 무역분쟁, 홍콩 시위로 하반기 불확실성↑
“증권사 하반기 실적에도 악영향 미칠 것”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확대와 함께 불완전판매 논란까지 겹친 파생결합증권(DLS) 상품이 대규모 손실 우려에 휩싸인 가운데 비슷한 구조인 주가연계증권(ELS)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일단 DLS와 달리 당장 손실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증시 하락으로 연내 조기상환은 사실상 물건너 갔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제기되는 형국이다.

여의도 증권가 / 이형석 기자 leehs@

1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ELS(ELB 포함) 발행금액은 47조6585억원으로 38조5259억원을 기록한 직전 반기 대비 23.7% 증가했다. 코스피가 사상 최초치를 경신했던 지난해 상반기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이처럼 ELS 발행 규모가 크게 증가한 것은 작년 하반기 큰 폭으로 빠졌던 글로벌 증시가 연초 반등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특히 2분기 들어 하방 압력이 심화된 코스피와 달리 국내 투자자들이 기초자산으로 선호하는 유로 스톡스(EURO STOXX)50지수나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지수 등은 상반기 내내 강세가 이어지며 투자자들이 기존 상품을 상환하고 새로운 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주요 기초자산별 ELS 발행 규모를 살펴보면 코스피200을 제외한 나머지 5개 지수(EURO STOXX50·HSCEI·S&P500·닛케이225(NIKKEI225)·홍콩항셍지수(HSI))는 나란히 작년 상반기 수준으로 회귀한 것으로 조사됐다.

ELS는 해외 및 국내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편입하는 경우가 전체의 90%를 상회한다. 여기서 보통 3개 지수를 함게 묶는데, 대부분 유로 스톡스50이나 HSCEI, 코스피200을 기초자산에 포함시킨다.

하지만 최근 해당 지수가 일제히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올해 조기상환이 어려워졌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반응이다.

상품 구조가 다양한 ELS지만 가장 많이 발행되는 형태로는 ‘스텝다운형 ELS’와 ‘스텝다운형 낙인(Knock-In) ELS’가 꼽힌다. 이들은 대부분 3년 만기 기준으로 6개월마다 조기상환 기회를 부여한다. 상반기 중 발행된 ELS의 경우 7월부터 조기상환 시점이 돌아오는데 해당 지수가 지난 달부터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상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이다.

2019년 상반기 주요 기초자산별 주가연계증권(ELS) 발행 규모 [자료=한국예탁결제원]

고점 대비 가장 낙폭이 큰 기초지수로는 HSCEI가 첫 손에 꼽힌다. 지난 4월 장중 1만1800선을 돌파하기도 했던 HSCEI는 미·중 무역분쟁이 재점화되고 범죄인 인도법안(일명 송환법) 관련 홍콩 시위 격화로 최근 1만선이 무너지는 등 고점 대비 10% 이상 조정을 겪는 중이다.

전종규 삼성증권 연구원은 “홍콩의 대규모 시위가 금융시장의 테일 리스크(Tail Risk·발생 가능성은 낮지면 현실화시 엄청난 충격을 주는 위험요인)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미·중 무역분쟁과 3분기 경기둔화 우려, 홍콩 리스크 등으로 당장 8~9월 중국과 홍콩 주식시장 변동성 국면이 보다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가장 발행규모가 큰 유로 스톡스50 역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4월말 3500선을 돌파하기도 했으나 7월말 급락 후 현재는 3200~3300선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ELS 조기상환 지연은 투자자 뿐 아니라 증권사에게도 악재가 될 전망이다. 기초자산 부진으로 ELS 조기상환이 줄면 증권사 트레이딩 파생운용 이익 또한 줄어들게 된다.

나아가 신규 발행 감소로 수수료수익에도 타격을 준다. 사상 최고 실적을 거두며 승승장구하던 증권사들이 작년 4분기 이익 규모가 급감한 것도 글로벌 증시 하락에 따른 ELS 손실이 상당 부분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문제는 하반기 전망이 더욱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일각에선 중국의 강경 진압 등 홍콩 시위가 확대될 경우 중국 경제는 물론 아시아 전체 경제의 커다란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에 개입할 경우 페그제인 홍콩 달러 체계가 흔들릴 뿐 아니라 위안화 가치 추가 급락도 배제할 수 없다”며 “9월 개최 예정인 미·중 무역협상에도 부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