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UFC 241] 미오치치, 코미어에 ‘4R TKO승’ 헤비급 탈환... 강경호는 2연승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4:1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스티페 미오치치가 ‘UFC 헤비급 챔피언’ 벨트를 탈환했다.

미오치치(36·미국)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애너하임 혼다 센터에서 열린 ‘UFC 241’ 메인이벤트에서 다니엘 코미어(40·미국)를 상대로 4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지난해 7월 열린 UFC 226에서 코미어는 미오치치를 상대로 1라운드 KO승으로 헤비급 왕좌에 올랐다. 미오치치는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설욕을 벼르며 탈환의 의지를 불태웠다.

1~3라운드까지는 코미어의 경기였다. 4살의 나이 차에도 체력적인 우세를 바탕으로 우세한 경기를 폈다. 하지만 나이에는 장사가 없었다. 미오치치는 4라운드서 강력한 복부 공격으로 상대를 휘청거리게 한후 극적인 KO승을 안았다.

스티페 미오치치가 ‘UFC 헤비급 챔피언’ 벨트를 탈환했다.[사진= 로이터 뉴스핌]

코미어와의 첫번째 대결에서 1라운드 KO패를 당한 미오치치는 첫라운드서 외곽을 돌며, 틈을 노렸다.
코미어는 시작 2분후 테이크다운을 시도, 미오치치를 내리 꽂았다. 링 한가운데서의 파운딩 공격에 미오치치는 꼼짝 못했다. 파운딩 공격으로 상대의 안면과 옆구리 부분을 무차별 타격했다. 종료 30초를 남기고 안면 뒷쪽을 연타 당한 미오치치에게는 종료 부저가 반가운 양상이었다. 유효펀치도 27대 8로 일방적인 코미어의 경기였다.

2라운드에도 코미어의 공격은 거셌다. 시작 2분뒤 코미어의 육중한 어퍼컷이 그대로 안면을 강타, 미오치치를 휘청거리게 했다. 다시 1분 뒤 오른손 펀치를 얼굴에 적중시킨 코미어는 여유있는 경기를 했다. 코미어는 종료 10초를 남기고 헤드킥까지 성공시켰다. 미오치치에게 다행인 점은 1라운드에 비해 유효타를 터트렸다는 점이었다.

힘을 비축하려던 코미어는 3라운드서 미오치치에게 종료 1분30초전 테이크다운을 허용했다. 하지만 바로 일어나 응수했다. 이후 상대의 얼굴에 유효타를 적중시켜 영리한 경기운영을 보였다.

미오치치는 4라운드서 반전에 성공했다.
코미어는 4라운드서 외곽을 돌며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미오치치는 코미어의 바디 부분에 연이어 펀치를  적중시켰다. 우세하던 코미어의 경기는 종료 50초를 남기고 역전됐다. 몇차례 강한 펀치를 수차례 맞은 코미어는 일어나지 못했다. 미오치치의 펀치를 피하려했지만 이미 주먹은 쉴새없이 나왔다. 코미어에게 강력한 왼쪽 펀치를 복부에 가한 미오치치는 얼굴에 연타를 적중시켜 코미어를 쓰러트렸다.

코미어를 쓰러트린 미오치치는 링 한복판에서 춤을 추며 승리를 자축했다.

네이트 디아즈는 복귀전서 승리했다.
1092일 만에 돌아온 네이트 디아즈(34·미국)는 코메인이벤트에서 전 라이트급 챔피언 앤서니 페티스(32·미국)를 상대로 시종우위를 보이며 3대0(30-27, 30-27, 29-28)만장일치 판정승 했다. 디아즈는 2016년 맥그리거와 2차전에서 패배한 뒤 옥타곤을 떠났다.

강경호는 판정승으로 UFC 2연승을 질주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강경호는 UFC 2연승을 질주했다.
강경호(31·부산팀메드)는 UFC 241에서 브랜든 데이비스(29·미국)를 상대로 2대1 판정승을 거뒀다.

2013년 UFC에 데뷔한한 강경호는 지난 2월 이시하라 데루토에게 1라운드 리어네이키드 초크 승에 이어 UFC 2연승을 일궜다. 통산 전적은 16승 8패 1무효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