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외무상 “문대통령,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지도력 발휘하길”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11:1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강제징용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할 것을 주문했다.

16일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한국시간 15일 밤 방문지인 세르비아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화와 협력을 요구한 것에 대해 “강제징용 문제를 시정하는 것이 먼저”라며 “문 대통령은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하기 위한 리더십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내에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사실 상의 대화 요구”라고 받아들이고 있으며, 고노 외무상은 이에 대한 답변으로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 먼저 문제를 시정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아가 고노 외무상은 한국 측과의 협의에 대해서는 “외교장관 회담을 비롯해 외교 당국 간에 상당히 밀접하게 대화를 주고받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이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방침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경제산업성의 실무 레벨에서 정보 제공을 요청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