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지구촌 곳곳 '침체 진입' 경기 불황 공포 아닌 현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8월15일 05:3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5일 0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2분기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세계 4위 경제국 독일을 필두로 5개 국가가 침체 위기에 놓였다.

경제 규모가 큰 국가들이 일제히 불황에 빠져들면서 지구촌 경제 전반에 한파가 닥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당장 적신호가 켜지지 않은 미국 역시 하강 기류가 두드러지는 상황. 국채 수익률의 가파른 하락과 일드커브 역전이 보낸 적신호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경고다.

수출입 선박 [사진=블룸버그]

14일(현지시각) 주요 외신과 각국 발표에 따르면 독일 경제가 지난 2분기 마이너스 0.1%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미국을 필두로 한 무역 마찰이 수출 의존도가 높은 독일 경제에 충격을 가했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영국의 EU 탈퇴를 둘러싼 혼란도 악재로 작용했다.

독일 경제가 3분기에도 위축될 경우 공식적인 침체에 진입하게 된다.

ING의 카스텐 브제스키 이코노미스트는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독일 경제의 황금기가 저물었다”며 “정부는 대대적인 경기 부양책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상황은 멕시코와 브라질도 마찬가지. CNN은 굵직한 매크로 지표를 감안할 때 브라질이 2분기 침체에 빠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보도했다. 멕시코와 브라질은 세계 20위 경제국에 포함된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앞서 싱가포르는 2분기 GDP가 3.3% 위축됐다고 발표했고, 연일 과격한 시위로 홍역을 치르는 홍콩 침체에 직면했다.

싱가포르와 홍콩은 금융과 무역 허브라는 점에서 전세계 주요국으로 충격을 일으킬 여지가 높다는 분석이다.

이 밖에 영국 경제가 2분기 마이너스 0.2% 성장을 기록, 지난 2012년 이후 최악의 경기 한파를 연출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강행할 경우 상황은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이탈리아 역시 불안한 상태다. 마테오 살비니 동맹당 대표가 오성운동과 연정 파기를 결정, 정치권 리스크가 실물경기에 흠집을 낼 가능성에 투자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 경제를 둘러싼 비관론도 날로 확산되고 있다. 미국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트럼프 행정부의 경기 부양책에도 성장률이 큰 폭으로 후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셉 스티글리츠는 프로젝트 신디케이트의 칼럼을 통해 “약 3년간에 걸친 부양책이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미국 경제에 활황을 일으켰을 것”이라며 심각한 실물경기 악화를 예고했다.

미국과 무역 전면전을 벌이는 중국 경제도 하강 기류가 뚜렷하다. 7월 산업 생산 증가율이 4.8%로 17년래 최저치에 그친 것은 무역 마찰에 따른 충격이라는 분석이다.

국내외 기업들이 앞다퉈 생산라인을 베트남을 포함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중국 제조업 경기에 흠집을 내고 있다는 것.

중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수출국이고, 독일은 2위에 랭크됐다. 양국 경제가 신음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매파 무역 정책이 초래한 결과라는 데 투자자들은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미 국채시장은 이미 침체를 강하게 경고하고 있다. 이날 장중 10년 국채 수익률이 1.623%로 하락하면서 2년물 수익률인 1.634%를 하회, 월가의 투자자들이 가장 주시하는 일드커브가 역전된 것.

크레디트 스위스(CS)는 과거 다섯 차례의 10년물과 2년물 일드커브 역전 뒤에는 어김 없이 침체가 발생했고, 평균 22개월 뒤 현실화됐다고 전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칼럼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의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을 필두로 한 탈세계화가 지구촌 경제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침체 우려가 투자 심리를 강타, 이날 금융시장은 패닉을 연출했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지수가 800포인트 폭락하며 연중 최대 낙폭을 기록했고, 나스닥 지수와 S&P500 지수도 각각 3% 내리 꽂혔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장중 5% 폭락한 뒤 낙폭을 3% 선으로 좁히며 마감했고,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앞세워 금값이 1% 이상 급등하며 온스당 1530달러 선에 거래됐다. 반면 산업 소재 측면의 수요가 큰 백금과 팔라듐은 각각 1.4%와 1.6% 떨어졌다.

이 밖에 엔화가 달러화에 대해 1% 가까이 상승하며 1달러 당 105.76엔을 나타냈고, 은이 1.6% 가량 뛰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