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진선미 장관 따뜻하게 안아주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6:2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확산하고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14일 오전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피해자들을 기리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기념식을 열었다. 올해가 두 번째 기념식이다.

8월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이다. 또 정부 기념일 지정 이전에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2012년 12월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정한 바 있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이날 기념사에서 “기림의 날 기념식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더 깊이 공감하고 할머니들의 용기와 목소리를 더 오래 기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여가부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확산하고 공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기념사를 마친 뒤 진선미 장관은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따뜻한 포옹을 나눴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