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해양분야 벤처 공유 오피스 ‘더드림 스마트센터’ 개소

여수광양항만공사, 지역 청년 벤처를 위한 지원 공식 선언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5:2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5: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양=뉴스핌] 박우훈 기자 = 전남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월드마린센터에서 ‘더드림스마트센터’ 개소식을 갖고 해양분야 벤처기업 육성·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서 차민식 사장은 “4차 산업혁명 대응 및 지역 벤처 육성과 지역 경제 활성화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지원센터를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월드마린센터에서 열린 ‘더드림스마스센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박홍균 여수광양항만공사 항만위원장, 세 번째 차민식 사장, 네 번째 정현복 광양시장)

지원센터는 벤처 운영에 필요한 사무공간 등 자원 공유는 물론 상담, 교육, 네트워킹 행사 등 다양한 지원을 위해 내·외부 위원으로 구성된 센터운영위원회를 운영한다. 

또한 공사 내부에 센터운영팀과 지원팀을 구성, 운영하고 상시 상담 지원을 위한 센터매니저를 배치해 상시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사는 공공서비스 사각지역 해소를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고 일하기 좋은 항만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한 벤처기업 관계자는 “지역 내에 자원을 공유하고 지원해 주는 센터가 개소돼 반갑다”며 “지원센터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