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이란, 농도 4.5% 우라늄 보유량 370kg으로 늘려…핵합의 '위반'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06:39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0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이란이 핵합의 위반에 해당하는 농도 4.5%의 우라늄 보유량을 370㎏으로 늘려 핵합의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본사 앞에서 펄럭이는 이란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각) 테헤란타임스 등에 따르면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이날 이란 ISNA통신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지난 2015년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우라늄을 3.67%까지 농축할 수 있고, 저장 한도량도 300kg으로 제한돼 있다.

대변인이 주장한 4.5% 농도의 우라늄은 저농축으로 분류되며, 원자력 발전소의 핵연료봉으로 쓸 수 있는 수준으로, 지난 5월 8일 이란은 핵합의에서 제한한 저농축 우라늄 및 중수의 저장 한도를 넘기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