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스페셜 인터뷰] 문병호 “안‧유‧손 빅텐트면 총선 승리…孫, 당권 집착 말라"

“내년 총선만큼 중원 넓어진 경우 없어…기회 있다"
“보수·중도 빼고 개혁을 기치로...안철수, 조귀귀국해야"
“당 화합‧통합이 먼저…이후 지역구 활동으로 총선 대비”

  • 기사입력 : 2019년08월17일 07:3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7일 0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바른미래당은 내년 총선에서 사라질 당이 절대 아닙니다. 충분히 바람을 일으킬 수 있어요.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가 손을 잡고 중원에서 빅텐트를 치면 됩니다. 그리고 개혁이라는 엔진을 장착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어요. 물론 그 땐 손 대표도 당권에 집착해선 안됩니다. 빅텐트를 구성했으면 그에 걸맞는 지도체제로 재편해서 쭉 밀고 나가야합니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지난 5월 1일 바른정당계 최고위원의 보이콧(거부)으로 ‘개점휴업’ 상태였던 당 최고위원회 정상화를 위해 소방수로 투입됐다. 당시 손 대표는 하태경‧권은희‧이준석 최고위원들로부터 4‧3 재보궐 선거 참패 책임 압박을 받던 상황이었다.

문 최고위원은 과거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비서실장을 맡았으나, 지금은 바른미래당에서 손 대표의 최측근 중 하나로 꼽힌다. 그런 문 최고위원이 손 대표가 당권에서 물러날 가능성을 언급했다. 오로지 당의 화합과 통합을 위해서다.

그는 “역대 총선에서 내년 총선만큼 중원이 넓어진 경우가 없다”며 “국민들도 변화, 개혁에 대한 열망이 지금처럼 뜨거운 때가 없었다. 객관적인 조건은 바른미래당이 승리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춰지고 있는데 주체가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실마리는 결국 안‧손‧유 연대에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사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8.09 kilroy023@newspim.com

“국민 보기에 한심한 당 상황…그래도 안‧손‧유 손 잡으면 가능성 있다”

문 최고위원은 최근 서울 영등포구 바른미래당 중앙 당사에서 기자와 만나 현재 당 상황을 “한심하다”며 “지지도도 별로 없는 당이 몇 달째 쌈박질만 하고 있으니 국민들이 보기에는 언제 갈라설지가 최대 관심사”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하지만 그는 현재 당 상황이 좋지 않을 뿐 당의 기초 체력은 거대 양당보다 튼튼하다고 자부했다.

문 최고위원은 “안철수와 유승민이라는 큰 자산이 있다. 총선 구도도 우리에게 기회다. 지금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국민들로 외면 받고 있다. 국민들은 민주당도 한국당도 찍기 싫은데 찍고자 하는 정당이 없는 상황"이라며 "바른미래당이 표를 찍을 만한 정당이라는 틀을 만들기만 하면 된다.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힘줘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어 “열쇠는 안철수‧손학규‧유승민의 연대다. 이들이 중원에 빅텐트를 친 뒤에 개혁이라는 엔진을 장착해야 한다. 총선 승리의 출발점이자 핵심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문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이 세 사람이 일단 합쳐야 한다. 그래야 빅텐트를 바탕으로 밖으로 향할 수 있다. 내부 분열에 힘도 합치지 못하는 정당이 밖에서 뭘 할 수 있겠나. 될 것도 안 된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사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8.09 kilroy023@newspim.com

◆ “손학규, 빅텐트 만들어지면 당권에 집착 말고 방향키 고쳐 잡아야”

문 최고위원은 세 사람이 빅텐트를 치는 위치는 중원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사실상 보수 스탠스인 안철수 전 대표는 왼쪽으로 한 발자국, 확실한 보수인 유승민 전 대표는 그보다 한 발 더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세 분의 결단이 중요하다. 안철수, 유승민이 중원으로 와야한다. 그렇다고 개혁 보수를 버리라는 것이 아니다. 중원에 뿌리를 내리고 빅텐트의 가능성을 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어 “그렇게되면 손 대표도 더 이상 당권에 집착하지 말아야 한다. 빅텐트를 구성했으면 걸맞는 지도체제로 재편해서 쭉 밀고 나가야한다”면서 “그 방향키가 공동지도체제일지, 외부 인사 영입일지는 치열하게 논의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문 최고위원은 안‧손‧유 통합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당 내홍의 근원적 문제인 정체성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아마도 주요 정책 의제에 대해서는 큰 이견이 없을 것이다. 다만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뉘는 결정적 계기가 된 선거법 개혁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에 대해서는 일부 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도가 개혁적인 제도라는 것은 맞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안‧손‧유의 연대다. 연동형 비례제가 되냐 안 되냐보다 당 입장에서는 안‧손‧유가 함께 하느냐 마느냐가 더욱 중요하다. 만약 안‧손‧유가 함꼐하는데 연동형 비례제가 걸림돌이 된다면 제거하는 것도 검토해볼 수 있다”고 했다.

중도와 보수 문제도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중도와 보수의 논쟁은 전형적인 구태 정치다. 50년 전부터 진행돼 왔다. 지금은 세계적으로 탈이념 시대"라며 "유 전 대표는 개혁보수 세력이고 손 대표는 중도개혁 세력이다. 보수와 중도를 빼면 남는 건 개혁이다. 개혁이라는 동일어를 외면하고 보수와 중도를 강조해선 안된다”고 목소릴 높였다.

문 최고위원은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서는 고육지책(苦肉之策)으로 독일에서 조기 귀국해 당 통합에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당을 통합한 뒤 모셔오는 게 가장 이상적이지만 이미 실타래처럼 얽혀버렸다. 어쩔 수 없이 조기 귀국하는 것이 고육지책”이라면서 “오히려 안 전 대표에게 기회일 수 있다. 정치라는 게 내가 기여하고 역할을 한 만큼 인정받고 지분이 생기는 법이다. 남들이 다 만들어 놓은 곳에 온다면 얻을 수 있는 게 없다. 리더십을 발휘해 어지러운 당을 통합시키면 오히려 정치적으로 더 인정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사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8.09 kilroy023@newspim.com

◆ "중앙당 화합‧통합이 먼저…이후 지역구 활동으로 21대 총선 대비” 

문병호 최고위원은 지금은 원외 인사이지만 과거 인천 부평구갑 국회의원 선거에서 2번 당선됐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재개표 끝에 정유섭 한국당 의원에 불과 26표 뒤져 낙선해 이슈가 되기도 했다.

문 최고위원은 21대 총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 창당에 앞장섰다. 지금도 그 기조에 변함이 없다. 국회의원 배지 한 번 더 다는 건 의미가 없다고 본다"며 "새로운 시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정치를 획기적으로 바꿀 수 있는 일이라면 모든 것을 바쳐 열심히 뛸 생각”이라며 답을 대신했다.

문 최고위원은 그러면서도 “선거는 중앙당 영향이 70~80%인데 중앙당이 추락하는 상황에서 아무리 개인기를 부린다 해도 승리는 어렵다”며 “먼저 중앙당이 제대로 서는 데에 모든 것을 바치고 어느정도 됐을 때 지역에서 개인적인 활동이나 교감을 통해 총선을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요즘 희망을 보고 있다. 어찌됐든 내년 선거의 화두는 문재인 정권의 심판”이라면서 “민주당은 무능과 독선 이미지로 국민에게 각인됐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로 아무런 변화도 없이 정신 못차리고 추락 중이다. 통합과 개혁만 실천된다면 내년 큰 승리가 가능하다”고 했다.

문 최고위원은 끝으로 “그런 의미에서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가 할 일이 많다”며 “당권을 갖느냐 안갖는냐가 당 화합과 통합의 핵심 포인트는 아니다. 큰 정치,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길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