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오달수, 독립영화 '요시찰'로 활동 재개…소속사 "미투 논란, 혐의 없음 판단"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3:3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5: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 ‘요시찰’로 연기 활동을 재개한다.

오달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배우 오달수 [사진=뉴스핌DB]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오달수가 ‘요시찰’ 출연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요시찰’은 독립단편영화 ‘똑같다’(2017) 김성한 감독의 신작으로 감옥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린다.

오달수의 스크린 복귀는 지난해 2월 개봉한 영화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이후 약 1년 반만이다. 당시 그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부산 본가에서 칩거하던 오달수는 올초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렸다. 

한편 ‘요시찰’은 프리프로덕션을 마친 상태로 오는 9월부터 본격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