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홍콩 시위로 관광업계 타격, “사스 때보다 심각”

두 달 사이 단체 관광객 전년 대비 70% 감소
관광가이드 대부분, 8월 단체 관광객 실적 '0'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4:2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홍콩의 주력산업인 관광업이 올해 6월부터 격화된 홍콩 시위 영향으로 2003년 홍콩을 강타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보다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고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新華社)가 보도했다.

신화사는 12일 홍콩 내 관광업 관련 단체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올해 6월 이래 홍콩을 방문한 단체 관광객이 약 70%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6월 이후 홍콩을 찾은 단체 관광객은 2018년 동기 대비 약 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0%는 ‘관광객이 90% 이상 감소했다’고 답했다. 수입도 평균 75% 가량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90% 이상의 응답자들은 향후 1년간 홍콩의 관광업 전망이 ‘어둡다’고 내다봤다. 홍콩 가이드, 단체관광 및 관광서비스 총공회(總工會)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1012명의 홍콩 관광업 종사자들이 참여했다.

한적한 홍콩시내 [사진=바이두]

관광업계 관계자는 ‘상황이 2003년 사스때보다 심각하다’며 ‘시위가 지속한다면 관광산업 침체 및 인력 이탈의 우려가 크다’고 전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홍콩의 관광업 경기는 비교적 양호했다’면서 ‘다만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시위가 본격화되면서 관광업계에 엄동설한이 찾아왔다’며 최근 상황을 설명했다.

홍콩에서는 작년만 해도 가이드 한 명당 관광객 수가 월평균 12~15팀이었다. 하지만 시위 영향으로 중국 내륙, 동남아, 미주 등으로부터의 관광객이 줄었다. 일부 가이드들은 8월 들어 한팀의 관광객도 받지 못했다.

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시위는 2차 심의를 앞둔 6월 12일을 전후해 격화됐다. 12일 오후에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공항 터미널에서 연좌시위를 벌여 홍콩 당국이 오후 4시(현지시간) 기준으로 홍콩 국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해당 조치는 13일 오전 해제됐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