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故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응급의료체계 토대 마련 공로 인정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 의결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올해 2월 설 연휴 기간 업무수행 중 심정지로 사망한 고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순직을 인정받았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고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자료=중앙응급의료센터>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는 국가사회발전에 현저한 공이 있는 사람 중 그 공로와 관련돼 순직한 사람으로서 국가보훈처 보훈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무회의에서 이 법의 적용 대상자로 의결한다.

고인은 응급환자가 적시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응급 의료체계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헌신적으로 이바지해 국가와 사회발전에 뚜렷한 공로가 인정돼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결정됐다.

이전 사례로는 지난 1983년 대통령 미안마 공식방문 중 아웅산묘소 폭발물 사고시 순국한 외교사절 수행원을 특별공로순직자로 결정한 바있다.

국가유공자로 지정되면 보훈급여금 지급, 교육·취업·의료지원과 국립묘지 안장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고인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를 졸업하고, 2002년 보건복지부 서기관을 시작으로 2012년부터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역임하면서 응급의료전용헬기(닥터헬기) 도입, 권역외상센터 출범, 국가응급의료진료망(NEDIS), 응급의료기관 평가 제도, 응급의료 재난대응체계 구축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기여했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고인의 뜻을 받들어 응급환자가 적시에 필요한 응급 처치를 받고, 응급상황이 발생한 순간부터 최종치료를 받을 때 까지 환자가 중심이 되는 응급의료체계를 만드는데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