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모습 드러낸 화웨이 OS 훙멍, 안드로이드 대체 가능성 주목

자체 개발 OS 공개하며 대내외 자신감 내보여
스마트폰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응용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15:32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15: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미국의 표적이 되고 있는 중국 통신 장비업체 화웨이(華爲)가 자체 개발한 운영체제(OS)인 훙멍(鴻蒙)을 공개하며 OS 자립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화웨이측은 최근 '훙멍 OS의 스마트폰 탑재 준비를 마쳤다'며 훙멍 OS의 완성도를 강조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경제 매체 메이르징지(每日經濟)는 화웨이가 9일 열린 개발자 대회에서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OS 훙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위청둥 (余承東) 화웨이 소비자 제품 부문 CEO는 훙멍을 ‘사물인터넷(IoT)시대의 미래 OS’라고 소개했다.

훙멍이 가진 최고 강점으로 TV,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각종 기기에서 사용이 가능한 점을 꼽았다. 위 CEO는 ‘향후 만물 인터넷 시대에서는 태블릿 PC, 스마트 워치 등 다양한 스마트 디바이스들이 등장할 것’이라면서 ‘훙멍은 최초의 분산형 아키텍처를 채용한 OS로서 스마트 TV,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동시에 지원한다’고 전했다.  

홍멍은 최적화를 통해 하드웨어 성능과 관계없이 안정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마이크로 커널(微內核) 기반으로 제작된 훙멍은 다른 OS보다 훨씬 안전하고 빠른 응답 속도가 장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훙멍 OS를 채용한 첫 제품은 스마트 TV인 룽야오(榮耀, 아너)가 될 전망이다. 내년에는 OS 개선판인 2.0 버전을 발표하고 다양한 화웨이 제품에 해당 OS를 탑재할 예정이다. 현재 훙멍 OS 개발에는 4000~5000명의 개발 인력이 투입돼 있고 미중 무역 전쟁의 격화로 OS 출시가 예정보다 앞당겨 졌다고 중국 경제 매체 21스지징지(21世紀經濟)는 전했다.

스마트폰 탑재 여부에 대해 위 CEO는 ‘훙멍 OS의 스마트폰 개발은 이미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었고 안드로이드를 대체할 수 있다’며 ‘다만 일단은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할 것’이라 밝혔다. 안드로이드 시스템을 사용할 수 없게 되면 곧바로 훙멍을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는 9월 출시를 앞둔 화웨이의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Mate 30에 안드로이드가 탑재될지에 이목이 쏠려 있다.

전문가들은 훙멍의 성공에는 OS 자체 완성도 및 개발자 생태계 구축이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화웨이는  10억 달러를 들여 훙멍 개발자 생태계 조성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이와관련,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은 80% 이상의 지원금이 중국 이외의 지역 개발자 양성에 쓰일 것이라고 전했다. 

훙멍 OS는 안드로이드뿐 아니라 구글의 새로운 OS ‘퓨시아(Fuchsia)’와도 경쟁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퓨시아는 안드로이드, 크롬 OS 를 잇는 구글의 차기 OS다.  퓨시아 OS는 구글의 스마트폰, 스마트 스피커, 노트북에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훙멍 OS의 적용 대상과 겹친다고 전문가들이 지적했다. 

위 CEO는 인터뷰에서 ‘훙멍이 퓨시아보다 성능면에서 3~5배 뛰어나다’면서 훙멍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화웨이는 구글에 비해 다양한 제품을 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스마트폰을 비롯한 각종 스마트 디바이스 판매량은 매년 3억대를 넘는다. OS 응용 가능분야가 그만큼 더 광범위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