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삼성, 벨기에서 日규제 반도체 소재 조달"- 닛케이

박재근 한양대 교수 인용 보도.."최대 10개월치 구입"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삼성전자가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품목인 포토레지스트(감광액) 대체 조달 루트를 벨기에 업체를 통해 확보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지난 10일 보도했다.

이날 닛케이는 삼성 임원 출신인 박재근 한양대 반도체공학 교수를 인용해, 삼성이 벨기에 소재 한 기업에서 포토레지스트를 조달하고 있다며 삼성이 해당 소재를 6~10개월치 구입했다고 전했다.

닛케이는 박 교수가 벨기에 공급업체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일본 기업 JSR와 벨기에 연구센터 IMEC가 2016년 설립한 합작법인 EUV레지스트일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JSR 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가 발표된 후인 지난 7월 중순 "우리는 벨기에 합작법인을 통해 삼성에 포토레지스트를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박 교수의 언급은 이 말을 뒷받침한다고 썼다.

삼성전자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