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민 1000여명, 日 아베정권 규탄..."경제침탈 안돼"

'과거사 반성없는 아베 OUT’, ‘NO JAPAN’, ‘불매 끝까지' 등 문구등장

  • 기사입력 : 2019년08월11일 22:59
  • 최종수정 : 2019년08월11일 22: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민주화 성지 옛 전남도청 앞 금남로에서 시민 1000여명이 “아베 규탄”을 외쳤다.

민중당 광주시당이 제안해 광주 110여 시민사회단체들이 추진한 광주시민대회에선, 일본의 경제조치를 ‘경제침탈’로 규정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와 불매운동 확산에 힘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어린아이가 나란히 앉아 구호를 펼쳐 보이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이들 연합체는 ‘경제침탈 아베규탄,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 범광주시민대회 추진위를 조직하고 10일 저녁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시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베규탄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광주 뿐 아니라 서울·부산·대구·제주에서도 동시에 개최됐다.

시민대회 추진위는 지난 7일 민중당 광주시당 제안으로 진행된 ‘시국회의’를 통해 결성됐다. 여기에는 110여 광주시민사회단체들이 참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결같이 “강제침탈 아베정권 규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목청껏 외쳤다.

그러면서 “평화와 번영의 시대에 지소미야 협정은 역사의 흐름 앞에 퇴행하는 길”이라며 “아베정권을 가만두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또 시민들은 주최측이 배포한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에 참여해 구호를 외치며 ‘과거사 반성없는 아베 OUT’, ‘NO JAPAN’, ‘불매 끝까지’ 등의 문구를 적어 넣었다.

특히 집회장소 한켠에는 대형 소녀상 풍선이 설치돼 관심을 끌었고, 집회장소 인근엔 시민단체들의 “1919년에는 졌지만 2019년에는 이긴다”, “역사적 진실을 부정하는 일본 타도” 등 현수막도 걸었다.

옛 전남도청 앞 금남로에서 시민 1000여 명이 아베 규탄을 외치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한편 민주노총 광주본부 정형택 본부장은 주제발언에 나서 “일본도 문제지만, 결국은 한미동맹을 강화해 자국의 이익을 쟁취하려는 미국이 문제”라며 “미국 일본이 아니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평화와 통일로 자주국가로 나아가는 것이 정부가 일본을 극복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집회 도중에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국민청원 독려, 관련 영상, 자유한국당 규탄 영상 상영 등이 진행됐다. 이어 일본에 대한 규탄과 함께, 미국의 책임을 주장하는 발언도 이어졌다.

광복회 김갑제 광주전남지부장은 호남의병 정신을 들며 “광주전남은 의로운 고장”이라며 “친일정권을 세우겠다는 아베의 망상을 깨부수기 위해 우리 모두가 의병이 돼야겠다”고 주장했다.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김후식 회장은 “더이상 대한민국은 을사늑약 때 대한민국이 아니다”며 “이미 경제적으로도 정치사회적 민주화에서도 일본과 견주어 결코 밀릴 게 없다.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던 것을 바로잡는 계기가 바로 지금”이라고 주장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