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다시 늘어나는 중국 라면소비, 중국인의 '라면 맛지도' 공개

2018년부터 라면 판매량 회복세 뚜렷
라면업계 원료·포장 고급화 전략 주효

  • 기사입력 : 2019년08월09일 14: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9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위축 양상을 보였던 중국 라면 산업이 최근 2년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라면 소비량 증가와 함께 중국이 세계 최대 라면 소비국의 '위상'을 다시금 과시하게 됐다. 

외국계 컨설팅 기업 Ries & Ries가 최근 발표한 전 세계 라면 시장 동향에 관련된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중국에서 팔린 인스턴트 라면은 402억5000만 개에 달했다. 같은 해 전 세계 라면 판매량 1036억 개 가운데 38.85%가 중국에서 발생한 것. 인구요인외에도 중국인의 라면 소비 총량이 전 세계에서 절대적으로 많음이 수치로 증명됐다.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톈마오(天猫)의 통계에서 드러난 지난해 중국 라면 시장 규모는 이보다 훨씬 컸다. 2018년 4000만 명의 중국 소비자가 모두 6억 개의 라면을 소비했다고 톈마오는 밝혔다. 

특히 중국인의 소비수준 향상과 웰빙 개념 확산으로 소비가 줄며 침체됐던 라면 시장이 지난해부터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세계인스턴트라면 협회(WINA)의 자료를 보면, 2014년 한 해 소비량이 444억 개에 달했던 중국의 라면 판매량은 2015년부터 급격하게 줄어들기 시작했다. 2016년 들어 연간 판매량이 385억2000개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중국 라면 산업이 본격적인 사향길에 접어들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2018년 라면 판매량이 반등하기 시작한 것. 세계인스턴트라면 협회는 올해 중국 라면 판매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4년의 판매량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집계 기관별로 구체적인 수치에 차이가 나지만, 지난해부터 중국 라면 소비가 다시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라면 산업이 다시 성장세로 돌아섰다는 것이 공통된 결론이다. 특히 라면 시장의 고급화 현상이 뚜렷해진 점이 '2차 라면시장 호황기'의 가장 큰 특징으로 꼽힌다.

전통 라면 기업 캉스푸의 신제품 '캉스푸 익스프레스 속달면관(康師傅express速達麵館). 세련된 디자인의 포장과 풍부한 건더기 수프를 내세운 이 제품은 개당 30여위안의 높은 가격에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라면의 고급화 전략이 중국 시장에서 빠른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위기를 맞았던 중국 라면 업계가 빠르게 시장 분위기 전환에 성공한 것은 관련 업계의 부단한 노력 덕분으로 분석된다. 라면 제조사들은 매출이 급감하자 다양한 시도를 통해 난국 타개에 나섰다. 재료를 업그레이드해 건강한 이미지를 더하고, 젊은 소비자에 맞는 다양한 맛의 제품 개발에도 힘썼다. 제품 포장에도 공을 들여 라면의 고급화를 추구했고, 저렴하고 몸에 좋지 않은 불량식품이라는 이미지를 없앴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캉스푸의 인기 신제품 '캉스푸 익스프레스 속달면관(康師傅express速達麵館)'이다. 고급스러운 종이 포장과 세련된 디자인, 큰 고기 덩어리가 듬뿍 들어간 건더기 수프를 내세운 이 제품은 개당 30여 위안(약 5천원 이상)의 높은 가격에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중국 라면 소비자 가운데 절대 다수가 1995년 이후 출생한 10~20대 계층이다. 이들 젊은 소비자 가운데서도 70% 이상이 여성이다. 젊은 여성 소비자가 중국 라면 시장의 변화와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라면의 고급화 전략이 중국 시장에서 빠른 효과를 내고 있는 것도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젊은 여성의 구미에 잘 맞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라면의 '환골탙태'에 젊은 소비자들의 반응은 빠르고 뜨거웠다. 고급스러운 포장과 제대로 된 한 끼 식사에 버금가는 풍부한 내용물, 예전에 찾아보기 힘들었던 새로운 맛의 제품의 등장 후 중국 SNS에선 라면 시식기 소개가 크게 늘어났다. 라면 열풍으로 중국 인터넷에선 라면 맛있게 끓이는 법, 라면으로 색다른 면 요리 만들기 등 인스턴트 라면을 주제로 다양한 시도를 하는 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라면 시장 분위기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 중국인의 라면 맛지도, 북부는 백김치 남부는 해산물 

라면이 다시 중국인들의 인기 식품으로 떠오르면서 중국 라면 시장 특성에 대한 연구도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 최근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톈마오(天猫)가 최근 발표한 '라면 맛지도'는 중국인의 라면 소비 트렌드와 패턴을 소개해 화제가 됐다. 

'라면 맛지도'에 따르면 지역별로 많이 팔리는 라면의 유형에 뚜렷한 차이가 난다. 특히 중국 양쯔강(揚子江)을 중심으로 남부와 북부의 입맛 차이가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렌드 변화에 따라 중국 라면의 맛도 매우 다양해졌지만, 중국인들이 보편적으로 선호하는 라면의 맛은 크게 해산물 맛과 중국식 백김치인 쏸차이(酸菜) 맛이다.  쓰촨 지역 특산 '라오탄쏸차이(老壇酸菜)'이가 라면의 맛을 내는 인기 재료로 쓰인다.

지역별로 남부 소비자들은 해산물 맛 라면을 많이 먹고, 북부 사람들은 '라오탄쏸차이' 맛 라면을 즐겨 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전역에서 라면 소비가 가장 많은 지역은 어디일까. 톈마오에 따르면, 중국에서 라면 소비량 상위 10대 도시는 상하이(上海) 베이징(北京) 항저우(杭州) 선전(深圳) 광저우(廣州) 우한(武漢) 난징(南京) 쑤저우(蘇州) 충칭(重慶) 정저우(鄭州)이다.

브랜드와 제품별로 보면, 캉스푸가 여전히 판매량 1위를 유지하며 중국인의 '국민 라면'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외에 싼양(三養) 퉁이(統一) 르칭(日清) 및 한국의 농심도 중국 라면 시장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동시에 중국 젊은 소비층에게 큰 호응을 얻는 신예 라면 브랜드들의 성장세도 거세다. 왕훙(網紅 인터넷 방송 스타) 라면으로 불리는 라몐숴(拉麵說)는 출시 2년도 안 돼 중국 젊은 소비층이 즐겨면는 10대 인스턴트 라면 순위에 진입했다.

 

고급스러운 포장과 세련된 디자인, 차별화된 맛으로 젊은 소비층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라면 브랜드 '라몐숴()'.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