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타짜' 흥행 계보 이을까…박정민·이광수·임지연 '타짜:원 아이드 잭'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12:2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타짜’의 세 번째 시리즈 ‘타짜:원 아이드 잭’이 베일을 벗었다.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메가폰을 잡은 권오광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정민, 이광수, 임지연, 최유화가 자리해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 권오광 감독과 배우들이 참석하고 있다. 2019.08.08 dlsgur9757@newspim.com

‘타짜:원 아이드 잭’은 ‘타짜’(2006), ‘타짜-신의 손’(2014)을 잇는 ‘타짜’ 시리즈 세 번째 작품이다. 이번에도 허영만 화백의 동명의 만화가 원작으로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권 감독은 “전작과 가장 큰 차이는 종목이 화투에서 포커로 바뀐 거다. 화투와 달리 카드는 크고 얇아서 손기술로 눈속임을 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팀으로 움직이면서 사람들 시선을 분산시키고 판을 만드는 사기가 많다더라. 우리도 전작과 달리 팀으로 움직이면서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판을 설계한다. 거기서 오는 스피드가 있다. 그러면서도 시리즈의 정서는 그대로 살렸다”고 설명했다.

‘타짜’의 연출자인 최동훈 감독에게 조언도 구했다고. 권 감독은 “많이 도와주셨다. 특히 도박신이 계속 뭔가 아쉬웠다. 점점 과해져서 고민이 많았다. 그때 감독님이 도박이라고 해서 화려한 거보다 그 안에서 인물들 간에 흐르는 묘한 감정, 서스펜스가 중요하다, 눈빛과 호흡에 집중하라고 조언해주셨다”고 밝혔다.

박정민은 ‘타짜’에 출연한 짝귀(주진모)의 아들 일출을 연기했다. 조승우, 최승현(빅뱅 탑)을 잇는 3대 타짜다. 박정민은 “시나리오는 아주 재밌었다. 하지만 짊어질 무게가 상당할 듯했다. 그 고민의 질이 달랐다. 그때 감독님이 장문의 메일을 써줬고 마음이 녹았다”며 “조승우, 탑 선배를 이겨야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다만 그분들이 이 영화를 봤을 때 부끄럽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박정민이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8.08 dlsgur9757@newspim.com

박정민이 일출을 연기하면서 가장 신경을 쓴 건 외모다. 박정민은 “감독님이 가까워졌으면 좋겠다고 해서 알겠다니까 그게 아니라 ‘가꿔줬으면 좋겠다’고 한 거더라”며 “살면서 처음으로 피부과도 가고 운동도 하고 백화점 가서 화장품도 사고. 노력을 했다. 하지만 분장팀도 많이 노력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광수는 독보적인 손기술의 까치로 분했다. 이광수는 “까치는 가장 빠르고 정확한 손기술을 가진 사랑꾼”이라며 “감독님이 ‘사랑스러운 양아치가 돼라’고 했다. 감독님이 ‘돌연변이’ 이후에 저에게 양아치 같은 가벼운 모습을 봤다고 그걸 살리라고 했다. 대신 보시는 분이 호감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떠올렸다.

임지연은 상대를 현혹하는 연기력의 소유자 영미 역을 맡았다. 임지연은 “원작에 없는 역할이다. 영미가 원래 직장이 있는데 거기 모습이 섹시하고 화려하다. 그게 가장 마음에 들었다”며 “영미는 제 원래 모습과 가장 비슷한 역할이다. 굉장히 자유로운 영혼이다. 자유롭게 하고 싶은 말, 하고 싶은 행동 다 한다”고 밝혔다.

이들을 ‘원 아이드 잭’팀으로 모은 애꾸는 류승범이 연기했다. 도박의 세계에서 이름만 들으면 다 아는, 그러나 실체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은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권 감독은 “류승범이 가진 카리스마가 예전부터 굉장히 좋았다. 그게 이 팀을 상징했으면 했다. 또 선배가 외국에 있으면서 외형적인 변화도 있었다. 류승범을 기억하는 관객에게도 모르는 관객에게도 신선하고 재밌을 듯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최유화(오른쪽)가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9.08.08 dlsgur9757@newspim.com

마지막 마돈나의 옷은 최유화가 입었다. 최유화는 “큰돈이 있는 도박판에서는 빠지지 않는 인물이다. 속을 알 수 없고 일출을 혼란스럽게 만든다”고 소개하며 “캐스팅이 늦게 돼서 더 열심히 카드 연습을 했다. 차에도 판을 깔아 놓고 연습했고 집에서도 제작사에서 구해준 테이블을 놓고 연습했다”고 회상했다.

물론 최유화뿐만 아니라 박정민, 이광수 등도 카드 연습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그 결과 수준급 실력에 도달했다. 권 감독은 “손 대역이 계속 대기를 했다. 근데 한 번도 촬영을 못했다. 그분들이 한 걸 따라는 해도 쓴 건 없다. 영화를 보면 다 배우들의 손”이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박정민은 “우리 영화는 하이로우와 닮았다. 하이로우는 높은 패로도 이길 수 있지만, 가장 낮은 패로도 이길 수 있는 카드 게임”이라며 “다양한 재미가 있다. 흥미롭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타짜: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