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통화신용정책보고서] ②미중무역분쟁, 韓반도체 수출에 '타격'

화웨이 이슈 등으로 반도체 경기회복 지연
수출둔화세 당분간 지속 '예의주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2: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5월 이후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된 가운데 우리나라 수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웨이 이슈 등 IT부문으로 갈등이 확산된 것이 반도체 경기 회복을 지연시켜 수출 감소폭 확대와 단가 하락을 야기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은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여건과 운용 방향을 담은 8월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통해 미·중무역분쟁이 세계교역 관련 불확실성을 키웠다며 이 같이 전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월 -6.9% △5월 -9.7% △6월 -13.7% 등으로 점차 감소폭이 확대됐다. 특히 5월 이후 심화된 미·중 무역분쟁이 글로벌 경기 및 교역에 관한 불확실성을 증대시켜 수출물량 감소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불확실성 증대는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한국은행은 "수출물량지수 증가율, 분기 GDP 성장률, 교역조건 변화율, 미국 GDP 전망 표준편차 변화 등을 통해 분석한 결과, 불확실성 증대가 우리 수출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특히 6월 글로벌 교역 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되면서 반도체, 자동차 등 일부 품목을 제외한 대부분 품목에서 수출물량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수출금액 증가율 [자료=한국은행]

5월 이후 화웨이 보안 이슈 등이 불거지면서 IT부문으로 무역갈등이 확산, 반도체 경기 회복을 지연시켰다는 분석도 나왔다.

한국은행은 "미국이 중국 기업 거래제한 등으로 글로벌 IT 관련 투자가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면서 반도체 수출물량 회복세 둔화, 메모리 단가하락 등으로 이어졌다"며 "지난 1월을 저점으로 반등하던 반도체 수출물량 증가세와 메모리 단가 하락세가 5~6월 들어 심화됐다"고 말했다.

특히 수출 둔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은행은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한 불확실성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글로벌 통상여건 변화와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cherishming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