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제로페이 혁신' 결제서비스 쏟아져… "QR코드 번거로움 해결"

7일 '제로페이 기술·서비스 혁신을 위한 피칭대회' 개최
간편결제 혁신 기술·서비스의 제로페이 접목방안 발표
POS 없는 매장도 사용 가능한 모바일 결제단말기 등 제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6:53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제로페이의 기술을 혁신하려면 기존의 QR코드 방식 이외에 NFC, 음파, 앱투앱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결제서비스를 제공해야 합니다."

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제로페이 기술·서비스 혁신을 위한 피칭대회'에서 참가자들은 대부분 점포판매시스템(POS)의 번거로움을 대체할 수 있는 사용자 중심의 제로페이의 새로운 결제방식을 제시했다.

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제로페이 기술·서비스 혁신을 위한 피칭대회’에서 참가업체 투디엠이 NFC와 QR코드 기반의 스마트폰 호출 및 주문 결제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2019.08.07 justice@newspim.com [사진=박진숙 기자]

이번 대회에는 제로페이의 다양 서비스 제공과 기술혁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소상공인간편결제추진사업이 주최하고,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특별시가 후원했다. 총 13개 스타트업이 참석해 새로운 결제방식, 부가서비스, 제로페이와의 접목방안 등을 발표했다.

숍온에어(ShopOnAir)가 소개한 'POS 커넥터'는 기존 QR코드 결제 시스템의 문제점을 해결한 무선 결제 장치로, NFC 사용하지 않아 안드로이드뿐만 아니라 아이폰으로도 결제할 수 있다.

페이콕의 '페이콕체트'는 무겁고 비싼 기존 카드결제 단말기를 스마트폰 앱으로 대체해 판매자들이 더욱 간편하고 경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소프트웨어라 안드로이드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테이블페이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키스톤핸즈는 POS가 없는 매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단말기 'MAT'을 소개했다. 김송철 키스톤핸즈 대표는 모든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한 근거리 비접촉 방식인 데다, 가격이 저렴하고 결제 승인을 위해 서버 통신에 연결해 발생하는 통신비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제로페이 기술·서비스 혁신을 위한 피칭대회’에서 김송철 키스톤핸즈 대표가 POS가 없는 매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단말기 MAT을 소개하고 있다. 2019.08.07 justice@newspim.com [사진=박진숙 기자]

투빌이 소개한 'DDX'는 기존 POS에 전용 프로그램만 설치하면 폰끼리 접촉만으로 결제할 수 있으며, QR코드도 입력할 필요가 없다

레인서클의 '셰어플러그(Share Plug)'는 소액 자판기용 모바일 결제 장치로, 비온라인에서 작동하는 결제 단말기이다. 수수료나 유지비 부담이 없으며 기존 기기에 설치할 수 있다.

하렉스인포텍의 '버튼결제계산기'는 휴대용 계산기에 블루투스, 음파 등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을 적용해 POS 없이도 결제와 포인트 적립 및 할인 혜택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

투디엠의 NFC와 QR코드 기반의 스마트폰 호출·주문·결제 서비스는 앱 설치 과정 없이 모든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하며, 카드 등록 과정 없이 간편결제할 수 있다.

피칭 대회 참가자들이 소개한 플랫폼이나 시스템이 대부분 QR코드 결제의 불편함을 해결할 방법이다 보니, 금융결제원에는 제로페이가 QR코드를 주요 바탕으로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 밖에도 피노스의 모든 스마트폰에서 앱 다운만으로 사용 가능한 알파웨이브, 도시공유플랫폼의 인공지능 무인 주문과 쇼핑 시스템, 더페이의 폰에서 POS로의 연결 기반 지급 결제 서비스, 인스타페이의 모바일 요금 결제 서비스와 보험 모집 플랫폼 등을 소개했다. 마더테란의 제로페이 오프라인 확산을 위한 서비스 제언도 이어졌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지난해 12월 출범한 제로페이는 8개월째라 걸음마 단계인데도 하루 2억원, 결제 1만건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신용카드의 첫 도입 시절을 생각하면 급속한 발전인 만큼, 사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제로페이 기술·서비스 혁신을 위한 피칭대회’에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제로페이의 중요성에 대해 말하고 있다. 2019.08.07 justice@newspim.com [사진=박진숙 기자]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