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오는 21일 개최 조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08:48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 외교장관이 이르면 이번달 21일에 중국에서 회담을 갖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7일 NHK가 보도했다. 

이 자리에선 북한 비핵화에 대한 협의와 3개국 정상회담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한일 간 개별회담 개최도 조정되고 있어, 강제징용과 수출규제 논의도 진행될 전망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과 고노 다로(河野太郎·우) 일본 외무상이 8월 1일 태국 방콕에서 회담을 가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방송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무상,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참석하는 3개국 회담이 이르면 이번달 21일 베이징(北京) 교외에서 열린다. 3개국 정상회의를 연내 개최하기로 한 데 따른 회담이다. 

회담에선 북한이 반복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상황에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대응 등을 협의할 전망이다. 

또한 이 회담에 맞춰 한·일, 중·일 개별 외교장관 회담도 조정되고 있다. 방송은 "앞서 1일 태국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후 기간을 두고 다시 회담을 열기로 했다"며 "일본 외무성은 양국 대립이 심화되는 가운데,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하는 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된다면, 일본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측에 국제법 위반 상황의 신속한 시정을 거듭 요구할 방침이다. 또한 한국이 반발하고 있는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