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中, 트럼프 관세공격에 위안화절하 용인·농산품수입 중단으로 보복

  • 기사입력 : 2019년08월05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5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정부가 자국 국유 기업들에 미국산 농산품 수입 중단을 주문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이날 중국 당국이 달러당 위안화 환율 7위안 돌파를 허용한 것과 함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중국이 보복조치에 나선 것으로 해석되고 있으며, 이로써 양국 간 무역 합의 가능성은 거의 사라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일본 오사카에서 회동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룸버그 통신은 5일 소식통을 인용, 농업 관련 중국 국유기업들이 미국산 농산품 수입을 중단하고 무역협상의 진전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약달러 정책을 지지하고 있으며 농업 지역 표밭에서 지지율이 높기 때문에 중국이 위안화 절하 용인과 농산품 수입 중단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을 정확히 저격한 것이라는 설명이 가능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 차례 중국이 환율을 불공정하게 조작하고 있고 미국산 농산품 수입을 확대한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그러면서 내달 1일부터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물릴 것이라고 지난 1일 밝혔다.

중국 정부의 움직임과 함께 중국 관영 언론 논평에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징벌적 관세를 포함하거나 국유기업들의 구조개혁을 요구하는 협상에는 절대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 기조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중국 측의 태도가 이처럼 강경해지는 배경에는 중국이 이제 트럼프 대통령과 협상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상실했고 그간 대중 관세를 비난해 온 민주당이 2020년 미국 대선에서 승리할 수도 있으므로 그때까지 협상을 지연시키며 지켜보자는 전략이 작용했을 수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해석했다.

줄리언 에반스-프리처드 캐피털이코노믹스 중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특히 7위안 돌파 용인과 맞물려 중국이 환율을 무역협상에서 무기화 한 것은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를 거의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진단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