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K-뷰티, 중국·홍콩 화장품 시장 1위 자리 일본에 뺏겨

  • 기사입력 : 2019년08월05일 15:2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5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한국이 지난 1분기 중국 수입 화장품 시장 1위 자리를 일본에 뺏긴 데다 순위가 3위로 밀려났다. J-뷰티의 본격적인 경쟁 시작으로 K-뷰티의 위상 변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5일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세계무역기구(WTO)와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공동 운영하는 국제무역센터(ITC) 조사결과 1분기 중국 화장품 시장의 국가별 수입액은 일본이 7억6631만달러(약 9200억원)로 가장 많았다. 이어 프랑스 7억3347만달러(약 8800억원), 한국 7억1545만달러(약 8600억원) 순이었다.

일본은 2015년 후 3위였다 지난 2018년 2위를 차지한 후 올해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지난해 프랑스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지만 이번에 3위로 떨어졌다.

2015~2019년 1분기 중국 화장품 시장 주요 수입국 [자료=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중국 화장품 시장의 테스트베드라 불리는 홍콩 시장에서부터 이러한 순위 변화를 찾아볼 수 있다. 2015년 이후 줄곧 홍콩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1위를 차지했는데, 올해 1분기 기준으로는 일본, 싱가포르에 이어 3위로 내려갔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은 "일각에서는 2018년 11월 시행한 비특수제품 등록제 확대 시행과 2019년 1월부터 시장되기 시작한 온라인 유통 등록제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면서 "하지만 줄곧 3위권을 유지해온 일본이 격차를 벌리며 1위를 차지했다는 점은 홍콩 시장 내 K-뷰티의 위상 변화에 상당한 시사점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은 세계에서도 한국을 맹추격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의 화장품 수출액은 52억달러(약 6조2000억원)로, 전년 36억7000만달러(약 4조4000억원)보다 42% 증가했다. 한국은 지난해 62억9000만달러(약 7조5000억원)를 수출했다. 전년(49억 8000만달러·약 6조원)보다 26% 늘어난 수치다. 국가별 순위로는 한국이 5위, 일본이 7위였다.

한국과 일본의 세계 화장품 수출액 격차는 점차 좁혀지고 있다. 2016년 15억2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에서 2018년 10억8000만달러(약 1조3000억원)로 좁혀졌다. 최근 4년간 일본의 화장품 수출액은 연평균 35.4% 증가해 세계 주요 화장품 수출국 중 가장 높았다.

2014~2018년 세계 국가별 화장품 수출 실적 [자료=ITC,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최근 파이낸셜타임스는 “잠자는 거인이었던 J-뷰티가 드디어 눈을 떴다”며 “K-뷰티가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주목받았다면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J-뷰티의 시대가 돌아오고 있다”고 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은 “일본이 어느새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며 “전통적으로 고급스럽고 고가의 이미지를 가진 J-뷰티가 중가 이하 시장까지 가성비를 내세워 잠식할 경우 K-뷰티의 강점도 퇴색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K-뷰티는 젊고, 대중적이고, 빠르며, 독특한 색채를 살리되 주요 기업의 프리미엄 브랜드뿐만 아니라 초프리미엄 제품 출시와 브랜딩을 선도적으로 시도해야 한다”며 “스킨케어 품목 외 색조제품과 헤어케어 등 품목 다양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