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11월 개막' 아이다, 윤공주·전나영·김우형·최재림·정선아·아이비 출연 확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05일 10:53
  • 최종수정 : 2019년08월05일 10: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비교할 수 없는 감동의 무대를 선사하는 뮤지컬 '아이다'가 오는 11월 16일 개막을 앞두고 초호화 캐스팅을 공개했다.

신시컴퍼니는 5일 2019년 5번째 시즌을 끝으로 14년간 여정에 마침표를 찍을 뮤지컬 '아이다'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이 제작하고 팝과 뮤지컬음악의 전설 엘튼 존과 팀 라이스가 탄생시킨 브로드웨이 뮤지컬 '아이다'는 우리나라에서 2005년 초연 후 4번의 시즌 동안 732회 공연, 73만 관객 등 흥행몰이를 해왔다.

지난 1월 진행된 '아이다' 공개오디션에는 1200여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마지막 공연이기에 더 엄격하고 까다롭게 캐스팅이 진행됐다는 후문.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과 공동 작업으로 5차까지 이어진 오디션 끝에 선발된 31명의 배우들과 함께 감동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신시컴퍼니]

2005년 한국 초연부터 이 작품을 함께해온 협력 연출 키스 배튼은 “'아이다'의 마지막 무대에 걸맞은 배우를 선발했다고 확신한다. 새롭게 캐스팅된 배우들은 이 작품과 함께 빛났던 기존 멤버들과 함께 ‘마지막 공연’이란 역사적 무대를 멋지게 소화해 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전했다.

용감하고 고귀한 누비아 공주 아이다는 윤공주와 전나영이 캐스팅됐다. 초연부터 '아이다' 오디션을 두드려온 윤공주는 2016년 아이다로 발탁되며 관객의 마음을 울렸다. 그는 “여배우라면 한 번쯤 꼭 해보고 싶은 배역을 다시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다시 참여하는 공연이 아니라, 새로운 ‘아이다’가 왔다는 생각으로 더욱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전나영은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뮤지컬 '레 미제라블'의 판틴을 연기해 주목 받은 실력파 배우. 지난 2016년 '아이다' 오디션에서 고배를 마셨던 그는 이번 시즌 150:1이라는 치열한 경쟁을 뚫어 기대를 모은다.

‘아이다’와 이뤄질 수 없는 사랑에 빠지는 이집트 장군 라다메스는 배우 김우형과 최재림이 캐스팅됐다. 최다 기간 라다메스로 '아이다'에 참여해온 김우형은 “뮤지컬 '아이다'를 보고 뮤지컬 배우가 되겠다고 결심했다. 꿈의 작품을 제가 마무리 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신시컴퍼니]

100:1의 경쟁을 뚫고 새로운 ‘라다메스’로 최종 선발된 최재림은 “배우인생에서 완벽한 로맨스 작품을 하게 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설레고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집트 철부지 공주에서 위엄 있는 여왕으로 성장하는 암네리스 역에는 최고의 ‘암네리스’를 선보였던 정선아와 아이비가 캐스팅됐다. 7년만에 돌아온 정선아는 “저의 뮤지컬 인생은 '아이다' 전과 후로 나뉜다. 그만큼 배우로서 많은 걸 느끼게 해준 작품"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평소 꿈의 역할로 ‘암네리스’를 꼽았던 아이비는 “올해는 처음의 부담을 떨쳐내고 더 성숙해진 ‘암네리스’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조세르 역에 박송권, 박성환, 유승엽 등 최고의 기량을 지닌 20명의 앙상블이 함께하는 '아이다'는 오는 11월 16일부터 2020년 2월 2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