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중국 핫!이슈] 트럼프에 대해 묻자 대변인 '허 허', 배구선수된 궁리, 피서는 지하철에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16:2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7월 29일~8월 2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답변 화제

“나는 허허 두 마디 소리만 떠오른다”(我只想呵呵两声)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을 전달하는 ‘입’으로서 대외 소통창구 역할을 하는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이 최근 기자에게 전한 말이다.

화춘잉 대변인은 지난 7월 31일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내년 미 대선 이후 무역 협상을 기대하고 있다면 더 악조건 속에서 협상을 진행하게 될 것이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미국의 압박에 대한 화 대변인의 ‘재치있는 답변’은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렇다면 이 같은 발언의 영문 번역은 어떻게 됐을까. 중국 외교부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흠 매우 흥미롭군요(Hmm. How interesting)”란 번역 ‘답안’을 내놓았다.

한편 중국 외교부의 ‘얼굴’ 역할을 하고 있는 화춘잉 대변인은 최근 국장급으로 승진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대변인은 외교부 신문사(新聞司) 사장(司長)으로 승진하면서 대변인 업무를 총괄하게 됐다.  

장쑤(江蘇)성 출신인 화춘잉 대변인은 난징 대학교에서 영어를 전공했다. 졸업 후 1993년 외교부 서유럽과에서 외교관 업무를 시작했다. 그 후 그는 2012년 외교부 대변인으로 발탁되면서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된다.

외교부 답변 번역문

◆궁리가 배구장에 간 까닭은? , ‘여자배구 신화’ 그려내려

내년 설 개봉 대작으로 꼽히는 ‘중국 여자배구(中國女排)’에서 주연으로 발탁된 연기파 여배우 궁리(鞏俐, 공리)가 최근 중국 여자 배구팀의 실제 훈련 현장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구훈련장을 찾은 공리 [사진=바이두]

궁리는 실존 인물과 스토리를 담은  ‘중국 여자배구(中國女排)’에서 주인공인 여자 배구 영웅 랑핑(郎平) 역할을 맡았다.

궁리는 여자배구팀 훈련장에서 실제 주인공인 랑핑과 교류하며 배구 선수들의 생활을 면밀하게 관찰한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로 중국 여자 배구팀은 중국 난닝에서 열리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출전팀 결정 대회를 앞두고 맹렬히 훈련 중이다.  

궁리(좌), 랑핑(우)

랑핑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여자배구 중국 금메달의 주역이다. 현역 시절 강력한 스파이크로 ‘쇠망치’(鐵榔頭)란 별명으로 불렸다.

그는 은퇴 후 2013년부터 중국 여자배구팀의 지휘봉을 잡아 중국에 2015년 세계 여자 배구 선수권 대회 우승, 2016년 리우 올림픽 여자 배구 금메달을 안겨준 인물이다.

영화 ‘중국 여자배구(中國女排)’는 ‘첨밀밀’의 감독 천커신(陳可辛)이 연출을 맡고, 궁리가 주연으로 캐스팅되면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영화는 2020년 춘제 연휴에 개봉한다.

◆폭염에 피서지로 변한 지하철 역사

최근 40도에 가까운 폭염이 중국 전역을 습격한 가운데, 일부 주민들의 더위를 피하기 위한 ‘궁여지책’이 네티즌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특히 항저우에서는 지하철 역사가 더위를 피하는 ‘피서 명당’으로 변모했다. 외지에서 온 농민공은 물론 현지 주민들도 아이들을 데리고 지하철 역사에서 삼삼오오 모여 더위를 식히는 모습이 온라인을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됐다.

항저우 지하철 역사에서 주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사진=바이두]

냉방설비가 가동되는 지하철 역사에서 ‘폭염 피난민’들이 돗자리를 깔고서 잠을 청하거나 상의를 벗고서 ‘안방’처럼 편하게 쉬고 있는 모습은 온라인에서 적지않은 논란을 일으켰다.

중국 네티즌들은 “공공장소에서 누워서 장시간 스마트폰을 보거나 낮잠을 자는 것은 부적절하다” “공공장소에서 더위를 식히는 것을 비난할 이유는 없다” “모든 도시의 지하철에서 유사한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중앙기상대(中央氣象臺)는 2일 후베이(湖北)성, 후난(湖南)성, 장시(江西)성, 안후이(安徽)성 등 지역 기온이 40도에 달할 것으로 예보하면서 황색고온경보를 발효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