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임박…국내은행 자금지원 준비 '분주'

은행들, 피해 예상 기업 긴급조사…관련 산업군 모니터링 강화
만기연장·금리인하 등 지원책 마련…3일 회의 이후 구체화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1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간소화 국가)' 한국 배제 결정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은행들 움직임이 분주하다. 수출규제로 직간접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들을 파악하는 한편 이들을 위한 금융지원책 준비에 여념이 없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오는 3일 주요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장들이 참여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 계획이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결정에 따른 향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사안이 급박한 만큼 일본의 개정안 처리 다음날인 토요일 3일 오전에 모이기로 했다. 일본은 오는 2일 각의(국무회의)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결과를 지켜보면서 결정할 것"이라며 "조만간 금융당국 대응이나 점검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확인했다.

대책회의에선 피해가 우려되는 업계에 대한 금융지원을 당부하고 일본계 자금 흐름에 대한 모니터링 등 시장 영향을 점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회계감독 선진화를 위한 관계기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13 alwaysame@newspim.com

은행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현실화되면 국내 기업의 피해가 본격화되고, 이들 기업에 자금을 지원한 은행들도 영향을 받을 수 있어서다.

수출입은행은 지난달 초 거래기업에 대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반도체,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관련 26곳)과 이들에 대한 여신 잔액 규모(3조1400억원)를 파악했다.

수출입은행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일본 소재 조달이 어려워 생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기업뿐 아니라, 연계된 기업들의 간접 피해 상황도 모니터링하고 있다.

시중은행들도 마찬가지다. 수출 규제 품목의 수급이 어려워진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종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일부 은행에선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될 경우 기업들의 매출채권 회전기간이 얼마나 늘어나는지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산업별 점검을 강화하는 가운데 일본의 조치가 확대되면 모니터링 산업군을 넓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다른 한편으로는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에 대해 금융지원도 준비하고 있다. 기존 대출에 대해 만기를 연장해주거나, 신규 대출시 우대 금리나 한도 확대를 제공하는 식이다.

이미 관련 상품을 내놓은 곳도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31일 소재·부품기업에 특화한 대출상품을 출시했다.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엔 연 0.3%의 우대금리를 포함해 최대 1.0%까지 금리를 우대한다.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도 자금지원 방안을 준비중이다. 오는 3일 열리는 금융권 대책회의를 통해 대처방안 등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책회의에 맞춰 당국의 가이드라인이 나올 것으로 안다"며 "이와 관련해 기업여신관리, 여신기획 등 관련 부서에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