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이용섭 광주시장 “불법건축물 발본색원 하라” 특별지시

28일 긴급확대간부회의 “장례절차·부상자 지원에 최선” 당부

  • 기사입력 : 2019년07월28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8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광주광역시가 서구 클럽 사고와 관련해 정확한 원인 규명과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광주시내 불법건축물을 발본색원 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8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토요일 새벽 상무지구 한 클럽에서 발생한 사고로 2명의 시민이 목숨을 잃었고 부상자가 발생했다”면서 “두 분의 명복과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빌며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사진=지영봉 기자]

또 서구청에 설치된 사고수습대책본부에 사망자의 장례절차와 부상자들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이번 일을 교훈삼아 다시는 광주에서 불법 증·개축으로 인해 시민들이 이런 사고를 당하는 일이 없도록 불법건축물 근절대책을 확실하게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우선 “시청과 5개 자치구청 및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불법건축물 특별대책단을 바로 구성해 이번 주부터 활동에 들어가고, 특별대책단장은 정종제 행정부시장이 맡아 모든 건물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하라”고 거듭 지시했다.

특히 “음식점, 술집 등 다중이용시설과 인명사고가 우려되는 건축물부터 집중 단속해 엄정하게 처벌함으로써 광주에서는 불법 건축물이 더 이상 발을 붙일 수 없다는 인식을 확실하게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시장 사고클럽 현장방문 대책논의 [사진=광주광역시]

또한 “불법 건축물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반발과 저항도 적지 않을 것이다”면서 “시장이 모든 책임을 질 것이니 법과 원칙에 따라 확실하게 시행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다시는 시민들이 자기 이익만을 위해 불법 증개축하는 사람들로 인해 인명사고나 불이익을 당하지 않아야 한다”면서 “안전도시 광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비장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이번 사고로 인한 부상자는 25명이 모두 경상인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이 중에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참가자 8명이 포함되어 있다면서, 다행이 모두 경상이어서 대부분 귀국하였거나 곧 귀국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종제 행정부시장 사고대책 수습과 확대간부회의 실시 [사진=광주광역시]

이 시장은 “이번 사건을 교훈삼아 8월 5일부터 열리는 세계마스터즈대회에는 조그마한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이번 사고로 인해 대회조직위원회 직원들의 노력과 성과가 평가절하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면서 “어제 국제수영연맹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선수단을 만난 자리에서도 그들은 한결같이 경기장, 선수촌, 운영시스템 등 이번 광주수영대회가 역대 최고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