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산넘어 산' 삼성·화웨이 폴더블폰..."판매처 확보에 변수"

폴더블폰 관심 높은 미국 시장 선점 어려워
삼성과 약속한 美이통사, '판매 않겠다' 돌아서
화웨이는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판로가 관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15:1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15: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새로운 스마트폰 폼팩터 폴더블폰이 우여곡절 끝에 오는 9월 출시가 확정됐지만 막상 판매를 앞두고 유통망 확보에 제동이 걸리면서 순탄치 않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미국 이통사 T모바일은 당초 계획과 달리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판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삼성닷컴에는 AT&T와 달리 T모바일에는 판매 활성화 표시가 나타나 있지 않다. [사진=삼성닷컴]

26일 삼성전자와 외신 더버지에 따르면 미국 이통사 T-모바일은 갤럭시 폴드를 판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더버지는 전날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 출시를 발표하자 당초 이 제품을 판매하기로 한 미국 이통사 AT&T와 T-모바일에 입장을 문의했다. 두 회사는 미국의 4대 이통사 가운데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판매를 확정했던 곳이다. 앞서 갤럭시 폴드 사전 판매까지 진행했으나 출시 지연으로 다시 취소하는 해프닝도 겪었다.

삼성전자가 제품 문제를 해결 짓자 이번엔 판매처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삼성전자는 당초 지난 4월 26일 미국에 갤럭시 폴드를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사전 리뷰과정에서 내구성에 대한 지적이 일어 일정을 미루고 제품을 보완했다. 

T-모바일 대변인은 "이미 다양한 최신 스마트폰을 제공하고 있는 상황으로 갤럭시 폴드는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AT&T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판매를 약속한 미국의 두 이통사 중 한 곳이 돌아선 것은 삼성전자에 상당한 부담이다. 미국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선호도가 높은 시장으로 최대 스마트폰 시장 중 한 곳이다. 게다가 폴더블폰에 대한 관심도도 높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시장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4명이 폴더블폰 구매 의사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절반은 삼성전자 제품 선택을 고려한다고 답했다. 앞서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 출시 첫 국가로 미국을 선정한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출시일까지 시간이 있고 아직 세부적인 판매 방법 등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각 이통사들과 조율 단계에 있어 현재로선 판매 가능 여부를 단정짓기 어렵다"고 말했다. 

Mate X는 화웨이가 통신망가입 허가를 받은 두 번째 5G스마트폰이며, 화웨이 제품 중 유일한 폴더블폰이다.[사진=바이두]

상황은 화웨이도 비슷하다. 화웨이는 올 9월 중 메이트X를 선보일 예정이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글로벌 주요 이통사들로부터 보이콧을 당하면서 미국과 우호적인 나라를 대상으로 한 판로 확보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화웨이는 저렴한 가격에 성능 좋은 제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펼쳤으나 메이트X는 이와 달리 프리미엄 라인업으로 기존과 타깃 시장이 다르다. 이에 프리미엄 제품 선호 비중이 높은 시장을 대상으로 판로를 확보해야 하지만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특히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큰 폭으로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라 메이트X 또한 영향을 피해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해 400만~6000만대 정도의 스마트폰 판매량 감소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올해 폴더블폰 예상 출하량을 180만대 수준으로 전망했다. 본격적인 성장은 애플의 시장 진입이 예상되는 2021년으로 가격 인하와 새로운 폼팩터에 맞춘 콘텐츠가 점차 확산하면서 2023년에는 약 4500만대가량이 출하될 것으로 예측된다. 

갤럭시 폴드와 메이트X 사양 비교. [자료= 교보증권]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