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北 단거리미사일, 군사적 위협…긴장완화 위해”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25일 정례브리핑서 밝혀
“한반도 긴장 완화에 전혀 도움 안돼…중단 촉구”
‘9.19 합의 위반’‧‘탄도미사일’ 질문에는 즉답 피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지난 5월 단거리미사일 발사 이후 78일 만인 25일 또 다시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쏘아올린 가운데, 국방부는 이날 “북한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발사를 군사적 위협이자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害, 위험과 재해)하는 행위”라며 “북한은 이 같은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leehs@newspim.com

앞서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께 원산 호도반도 지역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2발 모두 사거리와 고도가 각각 430km, 50여km(50~60km)라고 보고 있다. 또 이동식발사대(TEL)도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미국은 2번째 발의 경우 사거리가 430km보다 더 긴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것이 합참의 설명이다.

이 같은 정보를 종합해볼 때, 25일 발사된 단거리미사일은 북한이 지난 5월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발사했던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추정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동일한 미사일일 확률이 높다.

북한은 지난 5월 9일 단거리 미사일을 두 차례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는데, 이 때 두 번째 발사된 2발의 사거리는 420km, 고도는 약 50km로 25일 발사된 단거리미사일의 사거리 및 고도와 거의 동일하다. 이동식발사대(TEL)가 포착된 것도 동일하다.

합참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의 하계훈련과 관련해 미사일이 발사된 지역의 인근 지역에 체류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25일 미사일 발사 현장을 시찰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군 당국이 분석 중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미국과의 공조 하에 상세한 정보를 공유하며 정밀 분석 중”이라며 “추가 발사에 대비한 관련 동향 예의 주시 및 대비 태세도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발사를 군사적 위협이자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하는 행위라고 본다”고 하면서 북한에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방사포 등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된다. [사진=노동신문]

그러나 일각에서 “지난 5월 4일과 9일에 발사된 단거리미사일과 25일 발사된 단거리미사일 모두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국방부는 지난 5월 발사된 단거리미사일에 대해 미국 국방부 등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평가한 것과 대조적으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아직까지 그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때문에 ‘국방부 등 군 당국이 북한의 눈치 보기를 하느라 미사일에 대해 정확한 분석도, 강력한 비판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최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올해 들어서 세 번이나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안 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것보다 조금 더 한 단계 나아간 대응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지적을 받고 “현재로서는 행위 중단에 대한 강력한 촉구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5월 단거리미사일에 대해 미국과 일본 당국자들은 탄도미사일이라고 했는데 이번에도 우리 당국은 단거리미사일로 추정하느냐’는 질문에 “현재까지는 그렇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그러면서 ‘9.19 남북군사합의에 위배되느냐’는 질문에도 즉답을 하지 않고 “구체적인 항목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는 않지만 전체적인 취지에는 어긋난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