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러시아 정부, 군용기 영공 침범에 "기기 오작동이었다"

靑, 국방부와 러시아 차석무관 대화 내용 공개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
러시아 유감 표명..."조사해 필요한 조치 취할것"

  • 기사입력 : 2019년07월24일 12:16
  • 최종수정 : 2019년07월24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에 대해 러시아 무관은 "최초 계획된 경로였다면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오후 3시 경 있었던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러시아 차석 무관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소련 때 개발된 러시아 장거리 전략폭격기 투폴레프 Tu-95. [사진=로이터 뉴스핌]

윤 수석은 "러시아 측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으며 러시아 국방부에서 즉각 조사에 착수해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고 전달했다.

러시아 무관은 "오늘 비행은 사전에 계획된 것으로 중국과의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면서 "러시아 당국은 국제법은 물론이고 한국의 국내법도 존중한다.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러시아 무관은 또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라며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안과 관계 없이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되기를 희망한다. 우리가 의도를 갖지 않았다는 것을 한국 측이 믿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무관은 그러면서 "동일한 사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과 러시아 공군 간의 회의체 등 긴급 협력체계가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러시아 무관은 이와 함께 우리 측이 갖고 있는 러시아 항공기의 영공침범 시간과 위치, 좌표, 캡쳐 사진 등을 전달해달라고 요청했고, 정부는 이를 수락해 관련 자료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