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대한항공, 정시율 83.8% 달성...전년比 11.8%p 증가

국제선 11.8%p·국내선 7.5%p 증가...글로벌 항공사 13위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09:48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대한항공이 정시율 대폭 향상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국제선과 국내선의 상반기 정시율이 전년 대비 각각 11.8%p, 7.5%p 상승해 83.8%, 91.2%를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운항 정시율은 계획된 출발시각으로부터 15분 이내에 출발한 운항 숫자를 전체 운항 숫자로 나누어 산출한 백분율이다.

[자료=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운항 정시율을 높이기 위해 항공기를 추가 투입하고 항공기 스케줄을 분산 배치했다.

그 결과 올해 상반기 항공기 연결로 인한 국제선 지연 운항은 1151건, 국내선 지연 운항은 910건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8%, 51% 감소했다.

또 여객, 정비, 조업 부문으로 인해 발생한 국제선 지연도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해 1399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남아 항로, 중국 항로 복선화도 긍정적 영향을 줘 관제 관련 지연이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4100건을 기록했다.

그 외 국토교통부가 집계하는 지연율도 전년 동기 대비 국제선은 4.1%p, 국내선은 5.9%p 하락해 각각 2.0%, 5.9%로 집계됐다. 지연율은 계획된 출발 시간 대비 이륙시간 초과편을 기준으로 산정하는데 국제선은 60분, 국내선은 30분이 기준이다.

이같은 변화를 이룩한 결과 글로벌 항공업계에서 대한항공의 정시율 순위도 높아졌다.

항공사 및 공항 평가 전문 웹사이트 플라이트스탯츠는 계획된 시각 14분 이내 도착한 항공편을 기준으로 글로벌 항공사 정시율을 산정하는데 대한항공은 상반기 80.4%를 기록해 글로벌 항공사 13위를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안전 운항을 최우선의 목표로 지향하면서 운항 정시성을 꾸준히 향상시키려는 노력을 기울여 차별화된 항공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