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NHK “日참의원 여당·개헌세력 2/3의석 확보 실패”

과반 의석은 확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02:04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일본의 연립여당과 친헌법 개정세력이 아베 신조 총리(安倍晋三)의 평화헌법 개정안을 밀어붙이는 데 필요한 참의원의 과반수 3분의 2를 확보하는데 실패한 것이 확실하다고 공영방송 NHK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LA(어바인)=뉴스핌]김정태 특파원=일본의 연립여당과 친헌법 개정세력이 아베 신조 총리(安倍晋三)의 평화헌법 개정안을 밀어붙이는 데 필요한 참의원의 과반수 3분의 2를 확보하는데 실패한 것이 확실하다고 공영방송 NHK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HK와 외신 등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집권 자민당이 공명당과 함께 21일 치른 제25회 참의원 선거에서 이날 1시 10분 현재 개선(신규) 의석(124석) 가운데 자민당이 56석, 공명당이 13석 등 두 집권 정당이 69석을 얻었다.

이에 따라 비개선(기존) 의석 70석을 가진 두 여당은 개선·비개선 의석을 합쳐 과반(123석)을 초과하는 의석을 유지하게 돼 전체 의석의 과반을 확보하게 됐다.

그러나 연립여당과 개헌 세력은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이었던 개헌 발의선을 유지하는 데 2/3의석을 확보하는데 실패했다. 이 같은 결과로 향후 3년간은 자위대를 헌법 9조에 담는 방향의 개헌 추진이 사실상 어려워지게 됐다.

dbman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