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광주세계수영] 김서영, 주종목 개인혼영 200m 결승 진출

2017년 이은 2개 대회 연속 결선행

  • 기사입력 : 2019년07월21일 22:35
  • 최종수정 : 2019년07월21일 22: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서영이 주종목 개인혼영 200m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수영 간판’ 김서영(25)은 21일 광주 남부대 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선에서 2분10초21로 7위를 기록, 결선에 올랐다.

김서영이 주종목 개인혼영 200m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광주세계수영 조직위]

2017 부다페스트 세계대회에 이은 2개 대회 연속 결선행이다. 부다페스트에서 김서영은 한국 개인혼영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선수권 결승에 나서 6위를 차지한 바 있다. 김서영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혼영 200m에서 2분08초3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김서영은 초반 접영부터 치고 나가 장기인 배영에서 조 1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평영에서 캐나다의 시드니 피크럼(2분08초83)과 중국의 예스원(2분09초58)에게 추격을 허용, 3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2조에서 커틴커 호수(2분07초17·헝가리)와 멜러니 마갈리스(2분09초14·미국) 등이 상위권에 올라 김서영은 전체 7위에 자리했다.

김서영은 22일 밤 세계선수권 첫 메달을 노린다. 김서영이 메달을 따게 되면 박태환 이후 두번째 수상자가 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