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야, 이번주 日대응 비상협력기구 실무회담 시작

여야 5당 사무총장 모여 금주 중 실무협의
각 당 원하는 참여주체 달라... 격론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7월21일 16:5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1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여야가 초당적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비상협력기구 설치를 위한 실무협의가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은 이번 주 초 회동을 통해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추진한다. 기구의 구성원과 활동 시기, 방향 등 전반적인 세부사항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여야 5당 대표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만나 일본의 이번 조치를 ‘경제 보복’으로 규정하고,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초당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 회동하고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청와대]

다만 각 당에서 원하는 참여주체들의 성격이 달라 초당적 협력기구 구성이 신속히 마무리될지는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은 각 당 정책위의장과 대책기구 위원장의 참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재계관계자 및 전문가 등이 기구에 참여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바른미래당 또한 정부 유관 단체나 산하 기관으로부터 인력을 파견받을 수 있고, 이를 확대해 시민단체까지 참여하는 범국가적 기구로까지의 확대를 염두고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