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문 대통령에 대일·대미특사 파견 요청…대통령 공감"

18일, 文-5당 대표 회동
"특사 파견에 공감…특정인 거명 안돼"
"경제정책 대전환 촉구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21:2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18일 회담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함께 대일·대미 특사 파견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마친 뒤 국회에서 회동 내용에 대해 브리핑했다.

황 대표는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는 대화와 외교적 노력을 통해 풀어야 한다는 점, 이를 위해 조속히 양국 정상이 마주 앉을 것을 거듭 요청했다"며 "한일 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산업과 경제를 이끄는 기업들의 손실과 우리 경제에 닥칠 후폭풍을 막아야 하기 때문에 서둘러서 특사를 파견할 것을 요청했다"며 "대일·대미 특사 얘기를 했는데 이에 대해 대통령도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에서 여야 5당 대표들은 이낙연 총리 등을 포함한 특사 파견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에 외교적 노력을 하겠다는 포괄적 얘기만 나눴고 특정인을 거명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사진=청와대]

황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궁극적으로 일본을 이기는 정공법은 일본이 다시는 이런 도발을 엄두도 내지 못하게 우리 경제를 튼튼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얘기했다"며 "이에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경제정책 대전환을 결단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주장에 대통령도 큰 틀로 동의해줬다고 생각한다"며 "공동 발표문 3번에 있는 '국가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이 바로 그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대응을 위해 민관정 협력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는데, 여러 당 대표들이 이 부분에 공감을 표시했다"면서 "이에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한 비상 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외교·안보라인의 경질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은 다음주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전면적인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황 대표는 "다음주 중견기업 연합회와 소상공인 연합회 등 경제단체를 직접 방문해 상황의 추이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면서 "내주 초 당내에도 일본 수출 규제 대응 특위를 출범시켜 정치외교적 차원의 당 대책과 협력 방안을 도출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2020 경제대전환 위원회 차원에서도 경제 피해 최소화 방안들을 마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은 당초 2시간 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3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