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T "5G 전국망 깔기 전 5G 클러스터로 서비스 활성화"

하반기 5G 전략 공개...테마별 4대 5G 클러스터 조성
"클러스터 조성, 전국망 까는 속도에 영향無"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5:1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이 전국 각지에 4개 영역의 5세대(5G) 이동통신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5G 상용화를 시작한 시점에 5G 전국망을 까는데 시간이 걸릴 것을 염두에 두고 올해 안에 핵심 지역에 5G 클러스터를 조성해 5G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왼쪽부터)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 유영상 MNO사업부장, 최일규 B2B사업단장, 류정환 5GX인프라그룹장. [사진=SK텔레콤]

18일 SK텔레콤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텔레콤 스마트오피스에서 '5G 클러스터' 전략을 발표했다. 5G 클러스터에는 '5G 서비스', '5G 핵심 상권', '5G 썸머', '5G 기업간 거래(B2B)' 등이 포함됐다.

이 자리에서 사업 전략을 발표한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은 "5G망을 최대한 깔고 있지만 시간이 좀 걸리고 전국망 수준으로 가기에는 당분간 시간이 걸린다"면서 "어떡하면 고객에게 5G의 가장 본질적인 네트워크와 서비스 혜택을 누리게 할까에 대한 고민에서 클러스터를 조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5G 서비스 클러스터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전국 핵심 상권 10개 지역과 5G 롤 파크, 가상현실(AR) 동물원 등 '5G 클러스터'를 선정해 그 지역에서만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5G 서비스와 혜택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지역별 5G 고객 분석과 지역 내 점포 수, 유동인구, 평균 매출 등 상권 분석을 통해 10개 핵심 지역을 선정했다. 해당 지역은 서울의 강남, 광화문, 건대, 홍대, 대구 동성로, 대전 둔산동, 광주 상무지구, 부산의 남포동, 서면 등이다.

[자료=SK텔레콤]

여기에 5G 롤파크, AR 동물원, 5G 스타디움 등 '5G 부스트파크'도 개장한다. 우선 25일부터 서울 종로에 위치한 LCK 경기장에 '5G 롤 파크'를 운영하는데 이곳에선 특정 지역을 향해 스마트폰을 비추면 전국의 팬들이 보내는 응원 메시지를 'AR 응원필드'를 통해 볼 수 있다.

8월부턴 올림픽공원, 여의도공원 등에서 AR 기술로 구현한 거대 고양이와 강아지, 알파카, 랫서팬더, 비룡 등을 만날 수 있는 'AR 동물원'도 개장한다. 예를 들어 사진촬영 명소인 올림픽공원의 '나홀로나무' 근처를 지나다가 스마트폰을 비추면 'AR 자이언트 캣'이 나타나는 식이다.

전진수 5GX 서비스 단장은 "부스트파크는 혜택 극대화 차원에서 무료로 진행할 것"이라며 "5G 인프라와 전용 단말기가 있어 더 높은 퀄리티의 3D 모델들을 더 빠르게 받아 쾌적하게 즐길 수 있게 됐고, 앞으로 가상의 캐릭터를 현실처럼 체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B2B 클러스터'의 일환으로 SK텔레콤은 SK하이닉스과 5G 망을 구축하고, '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반의 '5G 스마트팩토리'를 추진하고 있다.

최일규 B2B 사업단장은 "하이닉스와는 여러 디바이스를 5G 기반으로 협력하는 클라우드를 조성하고 있고 이밖에 설비회사, 로봇회사, 소프트웨어 기업과도 논의하고 있다"면서 "연말 제조업계에 전파할 수 있는 게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5G 전국망 구축에 대해 유영상 사업부장은 "클러스터를 조성한다고 해서 5G 전국망 조성이 늦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망 구축시 점 단위로 깔 수도 있고 핵심 지역에 밀집해 깔 수도 있는데 궁극적으론 모두 밀도 있게 깐다면 총합을 같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