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2019 세계청소년야구대회, 프로야구 1차 지명 6명 총출동

한국대표팀, 11년 만이자 6번째 우승 도전
8월30일 오후 7시 네덜란드와 첫 맞대결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4:2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뛰어난 기량으로 프로야구에 1차 지명된 유망주들이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총출동한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는 1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 볼 파크에서 열리는 제29회 세게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 선수들의 명단을 발표했다.

8월30일부터 9월8일까지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는 이성열 대표팀 감독을 포함해 코치 3명과 선수 20명이 함께 한다.

협회는 전날 경기력향상위원회를 개최해 투수 10명, 포수 2명, 내야수 5명, 외야수 3명으로 총 20명의 선수를 뽑았다. 또 최종 엔트리와 별도로 부상 선수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포지션별 예비 엔트리도 구성하기로 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제29회 세게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사진= KBSA]

2020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을 받은 이주엽(성남고·두산), 오원석(야탑고·SK), 이민호(휘문고·LG), 소형준(유신고·KT), 최준용(경남고·롯데), 박주홍(장충고·키움)이 총출동한다.

2학년 선수 중에서는 초고교급 투수로 벌써부터 프로의 주목을 받는 장재영(덕수고)과 이승현(상원고)이 대표팀에 승선했다.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아들로도 유명한 장재영은 강속구를 던지는 투수이지만, 방망이 실력도 출중해 이번 대회에서는 내야수로 선발됐다.

대표팀 사령탑에는 이성열 유신고 감독이 선임됐다. 코치에는 손경호 대구고 감독(수석·타격 코치), 석수철 군산상고 감독(야수·수비 코치), 안병원 원주고 감독(투수 코치)이 함께한다.

한국대표팀은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11년 만이자 6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대표팀은 8월 중순 소집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한국은 호주, 중국, 캐나다, 네덜란드, 니카라과와 함께 A조에 편성, 8월30일 오후7시 네덜란드와 예선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한국대표팀 최종 엔트리(20명)

투수(10명) : 남지민(부산정보고), 이주엽(성남고), 오원석(야탑고), 허윤동(유신고), 김진섭(순천효천고), 이민호(휘문고), 소형준(유신고), 최준용(경남고), 이강준(설악고), 이승현(상원고)

포수(2명) : 강현우(유신고), 현원회(대구고)

▲ 내야수(5명) : 김지찬(라온고), 이주형(경남고), 박민(야탑고), 신준우(대구고), 장재영(덕수고)

▲ 외야수(3명) : 이정우(경남고), 박주홍(장충고), 박시원(광주일고)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