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전자, 세계 첫 '12Gb LPDDR5' 모바일 D램 양산

같은 용량 기존 제품 대비 1.3배 빨라...소비전력 30% 절감
영화 12편 용량 데이터, 1초 만에 처리...내년 스마트폰부터 탑재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5G 통신 시대에 맞춰 역대 최고 속도를 구현한 '12Gb(기가비트) LPDDR5(Low Power Double Data Rate 5) 모바일 D램'을 최초로 양산했다. 이는 기존 제품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약 1.3배 빠르다. 

삼성전자가 업계 최고 성능 모바일 D램 '12Gb LPDDR5'을 세계 최초로 양산한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달 말부터 2세대 10나노급(1y) 12Gb 칩 8개를 탑재한 '12GB LPDDR5 모바일 D램' 패키지를 양산한다고 18일 밝혔다. 모바일 D램은 모바일 기기의 두뇌인 AP(Application Processor)의 연산을 돕는 역할을 한다. 

이번 제품은 전작 12GB(기가바이트) LPDDR4X 모바일 패키지 양산을 시작한 지 5개월 만에 나왔다. 용량은 같지만 데이터 처리 속도가 더 빠른 것이 강점이다.

현재 하이엔드 스마트폰에 탑재된 기존 모바일 D램(LPDDR4X, 4266Mb/s)보다 약 1.3배 빠른 5 500Mb/s의 속도로 동작한다. 이 칩을 12GB 패키지로 구현했을 때 풀HD급 영화(3.7GB) 약 12편 용량인 44GB의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다. 

소비 전력도 전작보다 최대 30%까지 적게 든다. 삼성전자는 초고속 모드에서 저전력 동작 구현을 위해 새로운 회로 구조(clocking, training, low power feature)를 도입했다. 

다만 패키지 개수가 전작보다 더 많다. 전작은 2세대 10나노급(1y) 16Gb 칩을 6개 탑재하면서 12GB를 구현했다면 이번 제품은 12Gb 칩이 8개 탑재됐다. 1GB는 8Gb다. 

삼성전자는 LPDDR5 양산으로 차세대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 초고화질 영상 촬영,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을 안정적으로 구현하면서도 배터리 사용시간을 더욱 늘릴 수 있는 '모바일 D램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업계에서는 이번 제품이 내년 출시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부터 탑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정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RAM개발실 부사장은 "현재 주력 공정인 2세대 10나노급(1y)을 기반으로 차세대 LPDDR5 D램의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며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을 선점하고, 고객들의 공급 확대 요구에 빠르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내년부터 평택캠퍼스 최신 라인에서 차세대 LPDDR5 모바일 D램 본격 양산 체제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12Gb LPDDR5 모바일 D램 양산에 이어 향후 용량과 성능을 더욱 높인 16Gb LPDDR5 D램도 선행 개발해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은 물론 프리미엄 모바일 시장까지 본격 공략해 초격차 사업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LPDDR5(Low Power Double Data Rate 5)는 스마트폰, 태블릿과 같은 모바일 기기에 사용되는 저전력 특성을 갖는 D램의 규격을 말한다. 마지막 숫자가 높을수록 데이터 처리 속도가 최대 2배 빠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